네이버, 국내 앱 개발사 위해 적극 지원 나선다
상태바
네이버, 국내 앱 개발사 위해 적극 지원 나선다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2.10.1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N㈜은 17일 오후 네이버 앱스토어(http://nstore.naver.com/appstore) 개발사 70여 곳을 초청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유통 활성화를 위한 네이버의 정책을 공개하고, 그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를 가졌다.

네이버는 그 동안 국내 개발사들이 해외 앱 장터에서 느꼈던 한계인 앱 노출 기회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고자, 앱스토어 페이지 내에 국내 앱을 소개하고, 개발사가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이벤트 정보도 상시적으로 보여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무엇보다 유익한 앱이 최대한 배포될 수 있도록 네이버 첫 화면의 일부도 앱을 소개하는 공간으로 할애하고 있다.

실제로, 네이버 앱스토어를 통해 추천된 앱이 하루 이틀 후에 다른 앱 마켓에서도 동일하게 다운로드가 증가하는 형태가 관찰되고 있어 네이버 플랫폼을 통한 앱 홍보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또한, 유료 앱 판매 수수료를 7:2:1(개발사-네이버-이용자)로 책정해 구매금액의 10%는 이용자 혜택으로 돌아가도록 할 계획이다. 이용자는 앱 구매 금액의 10%를 마일리지로 적립 받고 차후 앱 구매 시 사용할 수 있다. 네이버는 마일리지 정책을 통해 이용자 혜택이 잠재적 개발사 수익으로 전환되는 선순환 구조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네이버 앱스토어도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개발사들이 네이버 앱스토어에 안착할 수 있도록 유료 앱 판매 시점부터 내년 6월까지 8:1:1(개발사-네이버-이용자)의 수수료율을 적용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앱 판매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주요 방식으로 자리잡은 IAP(In app purchase) 결제 방식도 개발사가 자유롭게 3rd party 결제 모듈을 적용할 수 있도록 개방한다. 개발사는 낮은 수수료율을 제공하는 결제 모듈을 선택해 앱 내 구매에 대해 더 높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이날 간담회 발표를 맡은 네이버 포털개발 2센터 김주관 센터장은 “네이버 앱스토어를 통해 이용자에게는 퀄리티 높은 앱에 대한 경험을 제공하고, 국내 개발사에게는 안정적인 유통망과 수익 선순환을 위한 토대를 마련해 주고자 했다”며, “네이버의 이런 노력이 국내 모바일 앱 전체 시장을 키우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