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2회판소리유파대제전'개최
상태바
'제42회판소리유파대제전'개최
  • 오윤옥 기자
  • 승인 2012.10.22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2회판소리유파대제전이 오는 27일 오후3시, 7시 두차례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전문 무대 예술인 단체 ‘협률사’의 100년 역사를 이어가는 (사)한국판소리보존회(이사장 성우향 -중요무형문화재 춘향가 보유자) 주관으로 막을 올릴 예정이다.

1971년 개최되기 시작하여 올해로 42회를 맞이하는 본 공연은 전년도 ‘춘향가’ ‘흥보가’에 이어 이번에는 1부 3시 ‘적벽가’ ‘수궁가’ 2부 7시‘심청가’로 2년에 걸쳐 판소리의 대표적인 5바탕을 무대에 올리고 있다.

‘판소리’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중요무형문화재’이자 유네스코 인류구전걸작에 지정된 보존, 전승가치가 뛰어난 무형문화유산이며, 판소리 유파란 ‘판소리 전승의 큰 줄기’라는 의미로 판소리 전승지역, 각 명창들의 개성과 창의성을 음악적 특성에 따라 분류한 것으로 판소리 전승 계보에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본 공연의 기획 의도는 유파 전승 현황을 확연하게 나타내 보임과 동시에 유파별 선의의 경쟁무대를 통한 판소리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고자 함이며, 국내의 판소리 저변확대와 더불어 비슷한 문화적 감성코드를 가진 아시아계 외국인 관광객을 겨냥한 문화 관광 상품 공연으로써의 발전을 모색하고자 한다.

본 공연의 내용은 일반 관객과 외국인 관광객의 이해를 높이기 위하여 고려대 유영대 국문과 교수와 국악음반박물관 노재명관장의 해설과 진행으로 이끌어가며, 창자로는 올해 중요무형문화재보유자로 선정된 수궁가 남해성, 적벽가 보유자 송순섭, 심청가 보유자 성창순 명창을 비롯하여 수궁가 문화재전수조교 김영자, 적벽가 문화재전수조교 강정자 명창 그리고 이들의 제자이자 중견명창들로 불리우는 정의진, 김명자, 조주선, 염경애와 차세대 유망주들인 이소연, 최형선, 유태평양, 박명언, 문해돋이, 박수범 등이 참여한다.

특별 출연으로는 99세의 나이에 당당히 제17회전국판소리경연대회 일반부 우수상을 수상한 강장록씨와 판소리 심취하여 판소리전도사가 된 캐나다인 한림대 라이언 캐시디교수의 무대가 마련되어 색다른 감동과 재미도 선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