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식 장관 "한글날 공휴일 지정 필요하다"
상태바
최광식 장관 "한글날 공휴일 지정 필요하다"
  • 오윤옥 기자
  • 승인 2012.10.26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부,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개정 공식적 요청
문화체육관광부 최광식 장관은 오는 28일 오후 2시 30분, 연극 '뿌리 깊은 나무'(이정명 원작, 홍원기 각색, 이기도 연출)를 관람하기 위해 방문하는 국립중앙박물관 용극장에서 '한글날공휴일추진범국민연합회'(대표 이대로)에서 추진하는 서명 운동에 동참, 한글날 공휴일 지지 청원 서명을 한다.

최광식 장관은"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로 입증된 '한글'의 고유성과 우수성은 오늘날 우리 문화 창조력의 원천”임을 강조하며, “문화국경일로서 한글날의 가치성을 기리고 세계인과 소통하는 문화 축제의 날로 승화시킬 수 있도록 한글날 공휴일 지정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글날의 공휴일 지정을 위해 25일 행정안전부에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개정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한글날은 1946년부터 공휴일로 지정, 운영되어 왔으나 1991년 공휴일이 많다는 이유로 제외됐으며 2005년에 국경일로 승격됐다.

한편 이번 연극 '뿌리 깊은 나무'는 2012년 한글주간 공식 행사의 일부로 지난 6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진행되며 이번 공연에는 김황식 국무총리도 방문하여 문화예술계 인사들과 함께 관람하고 단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