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7.11.19 일 11:48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서울
국내 직장인 일주일 평균 4번 야근해
성창모 | 작성시간 2017.07.17 08:18
(포스터=사람인 제공)

[동양뉴스통신] 성창모 기자 =우리나라 근로자의 연평균 근로시간이 2113시간(2015년)으로 OECD 국가 중 멕시코에 이어 최장 근로시간을 기록한 가운데, 실제로 직장인들은 일주일 평균 4일은 야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1486명을 대상으로 ‘야근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78.9%는 야근을 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일주일 평균 4일은 야근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사람인에 따르면, 야근을 하는 이유로는 ‘업무가 너무 많아서’(56.2%, 복수응답)가 1위였다.

계속해서 ‘업무 특성상 어쩔 수 없어서’(38.7%) ‘야근을 강요하는 분위기여서’(30.3%) ‘업무 분장이 잘 이뤄지지 않아서’(27.9%) ‘퇴근 시간 임박한 업무 요청이 많아서’(24.3%) ‘상사가 퇴근해야 퇴근할 수 있어서’(23.6%) 등이었다.85.5%는 야근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라고 답했으며, 5.4% 만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라고 응답했다.

부정적인 영향으로는 ‘삶의 질이 저하된다’(83.8%, 복수응답)가 첫 번째로 꼽혔으며, 이어 ‘이직 또는 퇴사를 계속 고민한다’(69.2%), ‘건강이 나빠진다’(59%), ‘업무 집중력이 떨어진다’(55.8%)였다.

이외로는 ‘우울, 무기력해진다’(55%) ‘인간관계가 소홀해진다’(36.3%) 등을 선택했다.특히, ‘건강이 나빠진다’고 응답한 직장인들이 실제로 겪은 질환을 보면, ‘만성 피로’(84.5%,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수면장애’(60.4%) ‘소화불량’(58.9%) ‘어깨통증’(56.5%), ‘두통’(52.6%), ‘피부 트러블’(41.3%), ‘디스크’(30.2%) 등이 있었다.

하지만 야근에 대한 보상을 받는 비율은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응답자의 49.9%만이 야근에 대한 보상을 받고 있었으며, 보상 수단은 ‘야근 수당’(42.4%), ‘야근 식대’(41.2%), ‘야근 교통비’(15.2%) 등의 순이었다.

보상내용을 항목별로 살펴보면, 야근 수당은 ‘일정 시간까지만 제한 지급’하는 비율이 53.8%로 ‘야근한 시간만큼 모두 지급’(46.2%)보다 높았다.

야근 식대는 평균 7000원이었으며, ‘특별히 제한 없다’라는 답변도 22.4%였다.

야근 교통비는 실비 정산이라는 응답이 50.4%, 그 외로는 평균 1만 4000원을 지급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야근을 하는 직장인 중 73.4%는 불필요한 야근을 해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필요한 야근을 하는 이유로는 ‘회사 분위기 상 야근이 당연시 돼서’(63.2%, 복수응답)가 1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상사가 퇴근해야 퇴근할 수 있어서’(37.5%) ‘상사나 회사에 인정받기 위해서’(12.7%) ‘습관적으로’(12.1%) 등이었다.

필요한 야근과 불필요한 야근의 비중은 ‘10:90’(18.9%)이라는 답변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뒤이어‘20:80’(16.7%) ‘30:70’(15.8%) 등으로 조사돼 불필요한 야근의 비율이 더 높다고 생각하는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창모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창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7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