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7.9.24 일 18:10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정치 서울
정부, 北에 군사회담 21일·적십자회담 8월1일 개최 제의
최석구 | 작성시간 2017.07.17 13:10
(사진=청와대 제공)

[동양뉴스통신] 최석구 기자 =정부가 북한에 적대행위 중단을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오는 21일 개최할 것을 제안했고, 또한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도 공식 제의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17일 국방부 청사 기자회견에서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오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이 자리에서  “지난 6일 우리 정부는 휴전협정 64주년이 되는 오는 27일을 기해 남북이 군사 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해 남북 간 긴장을 완화해 나갈 것을 제안한 바 있다”면서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국방부는 군사 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군사당국회담을 오는 21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측은 현재 단절돼 있는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해 우리 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 주기 바라며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도 이날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다음달 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말했다.

두 회담의 제안은 문 대통령이 지난 6일 독일에서 밝힌 ‘신한반도 평화비전(베를린 구상)’에서 제시한 사항들을 이행하기 위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베를린 구상’에서 휴전협정 64주년인 오는 27일을 기해 “군사분계선(MDL)에서의 적대 행위를 상호 중단하자”고 제안했고 ‘10·4정상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인 오는 10월 4일에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하자고 밝혔다.

최석구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석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7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