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7.11.19 일 18:22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레저 부산/경남
경남문화예술회관,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 공연
이정태 | 작성시간 2017.09.17 09:21
(사진=경남문화예술회관 제공)

[경남=동양뉴스통신] 이정태 기자 =경상남도문화예술회관(관장 유병홍, 이하 경남문화예술회관)이 오는 22~23일 대공연장에서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를 선보인다.

17일 예술회관에 따르면, ‘백조의 호수’는 차이콥스키의 유려한 음악과 순백의 발레리나 군무, 여주인공의 1인 2역 등으로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클래식 발레의 대명사로 손꼽힌다.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는 1998년 미국 뉴욕의 링컨 센터에서의 공연을 통해 뉴욕타임스의 극찬을 받음으로써 세계적 반열에 올랐다.

또한, 2012년에는 한국 발레단 최초로 아프리카에 입성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최고의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조벅 극장의 만델라 시어터(The Mandela Theatre)에서 전석 매진의 신화를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이 공연은 한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수교 20주년 축하 공연으로 승격돼 성공적인 문화 외교 사례로 현지 언론의 평가를 받았다.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에서 최고의 백미는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아름다운 백조 군무다.

유니버설발레단 군무의 탁월한 예술성은 이미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 받고 있다.

푸른 달빛이 비치는 신비로운 호숫가에서 우아한 클래식 튀튀(Classic tutu)를 입은 발레리나들이 시시각각 대열을 바꾸며 춤추는 이 장면은 ‘발레 블랑(Ballet Blanc 백색 발레)’이라 불리며 ‘백조의 호수’에서 가장 먼저 떠오르는 명장면으로 인식되고 있다.

또한 유니버설발레단의 군무는 발끝에서 머리끝까지 정돈된 조화로움으로 ‘백조의 호수’의 또 다른 주인공으로 평가 받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더 소웨탄(The Sowetan)과 투나잇 리뷰(Tonight Review)에서는 ‘한국의 백조의 호수는 마술이었다’ ‘튀튀 천국에서 내려온 한국인의 정교한 예술성’이라는 말로 군무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우아하고 서정적인 백조 ‘오데트(Odette)’와 강렬한 유혹의 꽃 흑조 ‘오딜(Odile)’의 1인 2역은 발레리나에게 가장 어려운 작품이지만, 반드시 거쳐야 할 숙명의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백조의 호수’의 주인공 ‘오데트’와 ‘오딜’은 관객이나 평단의 평가가 가장 냉혹하게 오고 가는 중요한 역할이다.

‘선’과 악’의 뚜렷한 경계를 오고 가는 완벽한 연기를 위해 섬세한 표현력은 물론, 탄탄한 발레 기본기와 고난이도의 테크닉이 뒷받침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오는 22일에는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 강미선이, 23일에는 유니버설발레단 솔리스트 한상이가 오데트와 오딜을 맡아 매혹적인 1인 2역을 선보일 예정이며, 지그프리드 역에는 22일 수석무용수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23일 상임객원 수석무용수 이현준이 열연한다.

이번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 선보이는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에서는 유지연 유니버설발레단 부예술감독이 공연에 앞서 발레 감상법 해설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2017 Great Season 하반기 패키지 티켓’중 골드 패키지, 실버 패키지, 블루 패키지를 통해 할인된 가격으로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 티켓 구매할 수 있다.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에 대한 자세한 내용 및 예매방법은 경남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www.gncac.com)와 전화(1544-6711)로 확인 가능하다.

관람료는 V석 7만 원 R석 5만 원 S석 3만 원 A석 2만 원이다.

이정태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7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