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7.11.19 일 18:22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서울
기업 79%, 서류만 봐도 ‘묻지마 지원자’ 보여
성창모 | 작성시간 2017.11.14 07:40
(사람인 제공)

[동양뉴스통신] 성창모 기자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240개사를 대상으로 ‘묻지마 지원자를 판별할 수 있는 전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 78.8%(복수응답)가 서류전형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4일 밝혔다.

이어 ‘실무 면접 전형’(23.3%), ‘임원 면접 전형’(8.8%), ‘인적성 전형’(4.2%), ‘필기 전형’(0.4%)의 순이었다.

전체 지원자 중 묻지마 지원자의 비율은 평균 42%로 집계됐으며, 자세히 살펴보면 ‘30%’(21.3%), ‘50%’(17.1%), ‘20%’(15.4%), ‘70%’(11.3%), ‘40%’(9.2%) 등이 있었다.

기업에서 묻지마 지원자를 판별하는 근거로는 ‘지원직무에 대한 이해 부족’(43.3%, 복수응답)이 1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자소서, 면접 태도 등이 성의 없음’(42.5%), ‘기업정보를 잘 모름’(36.7%), ‘어느 기업에 내도 무방한 자기소개서’(33.3%), ‘지원분야를 잘못 기재’(32.9%), ‘직무와 관계 없는 스펙 기재’(28.3%), ‘지원기준에 미달함’(25.8%) 등의 순이었다.

또 최근 1년간 묻지마 지원자가 ‘증가세’라고 응답한 비율은 47.9%로 ‘감소세’(9.2%)에 비해 5배 이상 높았지만 ‘변화 없음’이라고 응답한 기업도 42.9%에 달했다.

 그렇다면 묻지마 지원자들로 인해 기업들은 어떤 피해를 받고 있을까 ‘서류검토 업무 증가’(55.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면접 불참자 발생’(49.6%), ‘합격 후 미출근’(30.4%), ‘조기퇴사’(27.5%), '지원자 수 증가로 채용 일정 차질'(10%), '응시생 과다로 채용 비용 낭비'(8.3%) 등으로 이어졌다.

한편, 기업들은 묻지마 지원자 감소를 위한 노력으로 ‘자격조건 세부 공지’(45.4%, 복수응답)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서류전형 필터링 도입’(34.2%), ‘기존 묻지마 지원 이력 체크 및 반영’(16.3%), ‘자격조건 강화’(9.6%), ‘지원 시 포트폴리오 등 자료 요구’(7.1%) 등이 있었다.

사람인 홍보팀 임민욱 팀장은 “구인기업에게 채용 매너가 필요한 것처럼 지원자에게도 구직매너가 필요하다. 입사하고 싶은 기업이 아닌데 경험 삼아 지원하거나 준비도 안된 채 그냥 한번 지원해보는 것은 기업에게 피해를 주는 것은 물론 자신에게도 마이너스라는 사실을 기억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성창모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창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7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