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7.11.19 일 18:22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레저 대구/경북
경주시, 대릉원 돌담길 문화 거리로 조성박목월, 김동리, 서정주 등 우리나라 대표 시인 작품 전시
박춘화 | 작성시간 2017.11.14 16:46

[경북=동양뉴스통신]박춘화 기자=경북 경주시는 천마총이 있는 대릉원 동편 돌담길이 시를 읽고 감상할 수 있는 문화의 거리로 조성한다.

14일 시에 따르면, 월성과 첨성대 일원 동부사적지와 시가지를 연결하는 대릉원 돌담길은 봉황대와 신라대종 종각 맞은 편의 대릉원을 마주보고 왼쪽으로 돌아가는 길이다.

벚꽃나무로 가득한 이 돌담길은 봄과 가을이면 돌담과 바닥에 깔린 꽃잎과 낙엽들로 연인들에게 추억과 낭만의 데이트 코스로도 인기가 높으며 야간에는 은은하고 아름다운 청사초롱이 밤을 밝혀 야간 투어 코스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시는 기존 동궁과월지, 첨성대, 동부사적지 꽃단지, 교촌마을 등 대표적인 관광 코스와 황리단길, 봉황프리마켓, 신라대종 등 떠오르는 도심 관광콘텐츠를 연계하는 새로운 명소로서 대릉원 돌담길을 시(詩)가 있는 문화의 거리로 조성하기로 했다.

이에 지난 9월부터 경주문인협회의 자문을 얻어 전시할 시가 30여 편을 선정했으며, 현판 제작 및 경관조명 설치에 들어가 다음달 초 마무리 한다.

박목월의 '나그네'와 김동리의 '갈대밭' 서정주 '국화옆에서' '푸르른 날' 김소월 '진달래 꽃' 등 우리나라 대표하는 시인의 작품들과 괴테 '연인의 곁에서' 로버트 프로스트 '눈 오는 저녁 숲가에 서서' 폴 엘뤼아르 '그리고 미소를' 등 세계적 작가의 작품이 선보인다.

시 관계자는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이곳에서 아름다운 시를 감상하며 시처럼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기를 희망하는 마음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대릉원 돌담길 '시가의 거리'가 낭만과 정감이 흐르는 거리로, 전국 최고의 걷고 싶은 거리로 거듭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박춘화  yyc3113@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7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