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7.11.24 금 16:11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행정 대구/경북
대구시, 고액·상습체납자 230명 명단공개성실한 납세문화 조성
윤용찬 | 작성시간 2017.11.15 11:27

[대구·경북=동양뉴스통신]윤용찬 기자=대구시는 15일 1000만 원 이상 지방세 고액·상습체납자 230명(개인 180명, 법인 50개 업체)의 인적사항 및 체납액 등을 시 홈페이지(www.daegu.go.kr) 및 구·군 홈페이지 등에 일제히 공개했다.

시에 따르면, 명단공개 제도는 체납액에 대한 직접적인 징수 효과뿐만 아니라 체납자의 정보 공개를 통해 사회적 신용과 명예에 영향을 미쳐 체납발생을 억제하고, 성실한 납세문화를 조성한다.

명단공개 대상자는 체납 발생일로부터 1년이 지난 지방세가 1000만 원 이상인 체납자이며, 공개 내용은 체납자의 성명·상호(법인명), 나이, 직업, 주소, 체납액의 세목과 납부기한 등이다.

시는 지난 2월 '지방세심의위원회' 심의에서 공개 대상자를 결정하고 공개 대상자에게 6개월 이상 소명기회 부여 및 지속적인 체납액 납부를 촉구하고, 지난달 '지방세심의위원회'의 재심의를 거쳐 명단공개 대상자를 최종 확정했다.

다만, 납부 등을 통해 체납된 지방세가 1000만 원 미만이 되거나 체납액의 30% 이상을 납부한 경우, 이의신청·심사청구 등 불복청구 중인 경우 등은 공개대상에서 제외했다.

올해 신규 공개대상자는 총 230명으로 개인은 180명이 59억 원(69.2%)을, 법인은 50개 업체에서 26억 원(30.8%)을 각각 체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체납자의 체납액 구간별 분포를 보면 3000만 원이하 체납자가 159명으로 전체의 69.1%, 체납액이 29억 원으로 전체 체납액의 33.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주요 업종은 도·소매업 73명(31.8%), 제조업 45명 (19.6%), 건설·건축업 29명(12.6%), 부동산업 27명(11.7%), 서비스업 15명(6.5%) 등의 순이다.

또한, 개인 체납자의 연령별 분포는 50대∼60대가 63명(35.0%)으로 가장 많았고, 40대∼50대는 40명(22.2%), 60대∼70대는 39명(21.7%)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부터 행정안전부 위택스(www.wetax.go.kr)를 통해 전국의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을 상시 확인할 수 있으며, 명단공개와 병행해 체납자의 은닉재산 신고도 인터넷으로 할 수 있다.

정영준 시 기획조정실장은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해서는 이번 명단공개에 그치지 않고 출국금지 요청, 신용정보 제공, 관허사업 제한 등 행정 제재와 재산은닉 여부를 면밀히 검토해 가택수색 등 모든 역량을 동원해 체납처분을 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용찬  yyc3113@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용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7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