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8.7.20 금 18:07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서울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원인 '시트로박터 패혈증'
안상태 | 작성시간 2018.01.12 11:24

[동양뉴스통신] 안상태 기자=지난해 12월 16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사망한 신생아 4명의 사인이 발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사망한 신생아 4명의 혈액에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됐으며 이로 인한 패혈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시트로박터균은 건강한 성인의 장이나 물, 토양, 음식 등에서 흔히 발견될 수 있는 세균인데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에게는 드물게 호흡기, 비뇨기, 혈액 등에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지질영양주사제는 음식섭취가 어려운 환자에게 영양분을 공급하기 위한 주사제로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 입원한 신생아 16명 중 5명이 지질영양주사제를 투여받았으며 이 중 4명이 사망했다.

국과수는 “주사제가 오염됐거나, 주사제를 취급하는 과정에서 세균 오염이 일어나 감염을 유발했을 가능성이 고려된다”고 말했다.

국과수는 “균 감염으로 유사한 시기에 사망에 이르게 된 점은 이례적”이라며 “급격한 심박동 변화, 복부 팽만 등 증세가 모두에게 나타난 점을 봤을 때 비슷한 시기에 감염돼 유사한 경과를 보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국과수는 부검결과 신생아 4명 모두에게 로타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이는 소·대장 안의 내용물에서만 국한돼 검출됐으며 장염 소견 역시 신생아 4명 중 2명에게만 나타났다.

경찰은 부검결과에 따라 지질영양주사제 취급과정에서 감염관리 의무를 위반한 간호사 2명과 이들에 대한 지도·감독을 소홀히 한 수간호사, 전공의, 주치의 등 총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협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안상태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8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