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 내달 27일 개최 합의
상태바
남북 정상회담 내달 27일 개최 합의
  • 성창모
  • 승인 2018.03.2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급회담 공동보도문 채택...내달 4일 의전·경호·보도 관련 실무회담
(사진=통일부 제공)

[동양뉴스통신] 성창모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정상회담 날짜가 다음달 27일로 확정됐다.

남북은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갖고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이날 회담은 우리측에서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천해성 차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참석했고,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김명일 조평통 부장이 나왔다.

남북은 이달 초 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 방북을 통해 다음달 말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바 있는데, 이번에 구체적인 날짜를 확정한 것이다.

남북은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다음달 4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의전, 경호, 보도 관련 실무회담을 개최키로 했다.

통신 실무회담의 날짜와 장소는 차후 확정하기로 했다.

남북은 기타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