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 "수익 창출 위한 위기 대응력 필요"
상태바
조양호 회장 "수익 창출 위한 위기 대응력 필요"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2.01.3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얏트 리젠시 인천’에서 대한항공 임원세미나 개최
대한항공은 30일 인천시 운서동 ‘하얏트 리젠시 인천’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한 국내외 전 임원 1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위기 대응력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주제로 2012년 임원세미나를 1박 2일간 일정으로 개최했다.

조양호 회장은 이날 임원세미나에서 “2012년은 유럽 재정위기, 중동 정세, 국내 정치 변화 등 불확실성이 크다”면서 “이를 효율적으로 극복해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모든 부문에서 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관리능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양호 회장은 이날 임원들에게 ‘손자의 시계(始計) 제1편’을 인용해 지혜(智), 믿음(信), 자비로움(仁), 용기(勇), 엄격함(嚴) 등의 덕목을 지닐 것을 주문했다.

조양호 회장은 “대한항공은 수 차례의 경제 위기를 효과적으로 극복해 지금 선진항공사 대열에 들게 된 것”이라며 “임직원들은 용기와 자신감, 신뢰를 기반하여 리더 의식을 갖고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조양호 회장은 부서간의 팀워크와 소통을 통한 협력도 강조했다. 조양호 회장은 “대한항공 배구팀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은 한 사람의 스타플레이어가 아니라 팀워크가 있어서였다” 면서 “대한항공은 어느 한 사람, 한 부서가 잘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기내, 운송, 예약 등 전부서가 조화를 이뤄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팀워크에 의해 서로가 책임지고 협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양호 회장은 임직원들이 현장에서 위기와 변화 조짐을 사전에 파악하고 이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해야 하며, 현장을 누빌 수 있는 어학 능력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양호 회장은 “가만히 앉아서 보고만 받으려고 해서는 안 된다”면서 “현장을 직접 나가서 문제점을 파악하고 이를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양호 회장은 “해외 지점장들은 고객을 설득시키고 문제가 있다면 토론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 기본적인 영어 능력 이외에도 현지 언어도 어느 정도 할 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조양호 회장은 모든 임원들이 언제든지 정보를 활용하고 이를 업무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날 전 임원들에게 갤럭시탭을 지급했다. 갤럭시탭은 ‘페이퍼리스’ 보고 및 회의, 사내 그룹웨어 접속을 통한 소통 및 업무 모니터링 등 현장 업무를 하는데 활용된다.

조양호 회장은 “모바일 오피스 환경을 기반으로 365일 24시간 동안 회사에 대한 사항은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사항은 지시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향후 종이와 펜이 없는 페이퍼리스 환경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양호 회장은 “올해는 반드시 목표를 달성하여 흑자를 구현하도록 하자”면서 “어떠한 조건에서도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체질을 개선하는 방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은 매년 초 국내외 모든 임원이 참석하는 임원 세미나를 통해 글로벌 명품 항공사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 올해는 ‘위기 대응력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주제로 2012년 사업계획 논의에서부터 FTA에 따른 국제통상환경 변화, 소셜미디어를 통한 소통까지 폭 넓은 논의가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