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8.4.23 월 10:45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서울
서울시, 청와대 4·19 혁명 58주년 기념 바닥 동판 설치현재까지 총 46개 설치 국가 폭력 저항 상징
김혁원 | 작성시간 2018.04.16 10:07
(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동양뉴스통신] 김혁원 기자=서울시는 4·19 혁명 58주년에 맞춰 청와대 영빈관을 바라보는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광장 우측 보도 바닥’에 국가 폭력에 대한 저항을 상징하는 역삼각형 형태(가로‧세로 35cm)의 인권 현장 바닥 동판 설치를 완료했다.

16일 시에 따르면, 1960년 4월 19일 오후 1시 40분 경 시민을 향해 첫 발포된 총격 현장은 ‘경무대’ 현재 ‘청와대’ 앞으로, 이날 첫 발포로 시민 21명이 죽었고, 172명이 다쳤다.

시는 2015년부터 근현대 흐름 속 인권 탄압과 이에 맞서 저항했던 인권 수호의 생생한 역사를 품고 있는 곳에 황동으로 만든 바닥 동판을 설치해 인권의 가치를 되새기는 ‘인권 현장 표석화 사업(인권 서울 기억)’을 추진해 왔다.

또한, 1894년 동학 농민 운동부터 인권사의 역사적 현장 가운데, 시민과 전문가 추천, 전문가 자문 회의 등을 거쳐 최종 62곳을 선정하고, 현재까지 서울 곳곳에 설치된 인권 현장 바닥 동판은 총 46개이다.

2015년에는 ‘세계 인권 선언의 날’을 맞아 시청 앞 녹지대에 인권 조형물(1개소)과 남산 옛 안기부 자리에 인권 현장 안내 표지판(9개소)도 설치했다.

시는 인권 현장을 시민들이 쉽고 친근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이야기를 엮은 도보 탐방길(코스) 7개를 개발하고 현재 4개 탐방길을 운영 중이며, 올해 2개 탐방길을 추가로 운영한다.

인권 현장 바닥 동판 설치 및 도보 탐방 프로그램 운영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시 인권담당관(2133-6384)으로 문의하면 된다.

전효관 혁신기획관은 “청와대의 협조로 그동안 설치가 어려웠던 4.19 최초 발포 현장인 청와대 영빈관 앞에 국가 폭력을 알리는 역삼각형 인권 표지석을 설치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는 그동안 잘 알지 못했던 인권 현장에 얽힌 사연과 아프지만 반드시 기억해야 하는 역사에 대해 다시 한번 관심을 가지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이런 활동이 시 뿐만 아니라 시민의 인권 감수성을 높이고 시민의 존엄을 보장하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혁원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혁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8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