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소방본부, 정월대보름맞이 안전관리 강화
상태바
인천소방본부, 정월대보름맞이 안전관리 강화
  • 유경훈 기자
  • 승인 2012.01.3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소방안전본부는 오는 2월 6일 ‘정월 대보름’을 맞아 쥐불놀이 등에 의한 화재발생을 막고 각종 안전사고 발생에 대비하기 위하여 1월 31일부터 2월 6일까지를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정월대보름맞이 행사 안전관리와 경계근무를 강화하는 등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31일 밝혔다.

이번 특별대책기간에는 행사장(폭죽놀이, 달집태우기, 쥐불놀이, 풍어제 등) 유관기관 합동 전수 점검과 함께, 행사당일 소방·경찰·공무원·의용소방 대원 등 안전요원과 소방차를 배치하고 시와 군·구 자체 비상근무를 실시 하는 등 상황관리체계를 유지하게 된다.

특히, 쥐불놀이와 달집태우기 등 대보름 행사가 열리는 강화 각 읍·면을 비롯한 삼산동 유수지 체육공원, 도호부청사, 시립박물관 행사장에 대해서는 소방차를 전진 배치하여 만일의 사태에 신속히 대응할 방침이며, 아울러 지역별로 순찰근무자를 편성하여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문화재와 산림 등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위험한 곳에서의 불놀이는 제한할 계획이다.

한편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요즘 건조한 날씨와 강풍은 대형화재나 산불로 이어질 수 있어 쥐불놀이 등 정월대보름 행사시에는 반드시 소화 장비를 갖추고 행사장 안전조치를 취하여야 하며, 달맞이 입산자는 산불화재에 대한 경각심을 갖는 등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