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8.5.24 목 19:21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서울
서울 용산구, 고정형 그늘 쉼터 51개 설치재난도우미, 무더윔심터, 독거노인 건강관리 등 운영
김재영 | 작성시간 2018.05.18 15:35
(사진=용산구청 제공)

[서울=동양뉴스통신] 김재영 기자=서울 용산구는 올해 총 1억 원을 투입해 폭염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횡단보도와 교통섬에 고정형 그늘 쉼터 51개를 설치했다.

18일 구에 따르면, 쉼터는 3.5m 높이에 접고 펼 수 있는 대형 파라솔(지름 3~5m) 형태로, 앵커 볼트를 이용해 바닥에 단단히 고정시켰으며 바람이 잘 통하면서도 자외선까지 차단되는 메시 원단에 구 휘장과 슬로건(미래도시 용산), ‘용산 그늘 쉼터’ 문구를 새겼다.

이에 앞서 구는 지난해 현장 조사를 통해 쉼터 설치 후보지역 60곳을 정했고, 경찰서 등 유관기관 협의를 거쳐 설치지역 51곳을 최종 선정해 올해 초 직원·구민 아이디어 공모로 그늘막 명칭도 정했다.

쉼터 설치 장소는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우선시했고 통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보도폭도 고려했으며 지역별로 한강로동(14곳)과 한남동(12곳)이 가장 많고 나머지 동은 1~5곳 내외이다.

쉼터는 오는 9월까지 운영되며 10월 이후에는 파라솔을 접고 덮개를 씌워 보관하고

한편, 구는 다음달~오는 9월까지 폭염 종합대책으로 상황관리 태스크포스(TF), 재난도우미(300여 명), 무더위쉼터(99곳), 독거노인·노숙인 보호대책, 취약계층 방문건강관리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구 안전재난과(2199-7955)로 문의하면 된다.

박래준 안전재난과장은 “지구온난화로 폭염특보 발령일수가 매년 증가추세에 있다”며 “그늘쉼터 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법을 통해 취약계층이 안전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영  jhs1242@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8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