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8.11.16 금 19:32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서울
내년 최저임금 8350원 결정...올해보다 10.9% 인상
최석구 | 작성시간 2018.07.14 08:41
(ytn 캡쳐)

[동양뉴스통신] 최석구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9% 오른 시간당 8350원으로 결정됐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4일 새벽 정부세종청사에서 전원회의를 열고 사용자측 위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회의에는 전체 위원 27명 가운데 공익위원 9명과 노동계를 대표하는 근로자위원증 한국노총측 5명 등 14명만 참석한 가운데 근로자 안(8680원)과 공익 안(8350원)을 표결에 부쳐 이같이 정했다.

최저임금제도가 시행된 1988년부터 30년 동안 결정 당일 노·사 중 어느 한쪽이 회의 진행에 불만을 품고 퇴장한 경우는 많았지만, 아예 불참한 것은 처음이다.

이번에 결정된 최저임금 인상 폭은 지난해(16.4%)보다 5.5%포인트 낮으나, 최저임금 동결과 차등적용을 주장했다가 묵살 당한 소상공인 등 경영계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소상공인과 편의점가맹점들은 이미 모라토리움(불복종)과 동시휴업 등 강력한 대정부투쟁까지 예고한 상태다.

실제로 소상공인연합회는 최저임금 결정 후 즉각 성명을 통해 "사용자위원 불참 속에 '기울어진 운동장'을 넘어 '뒤집힌 운동장'에서 벌어진 최저임금위원회의 이번 결정은 잘 짜인 모종의 시나리오대로 진행된 절차·내용적 정당성마저 상실한 '일방적 결정'에 불과하다"며 "'소상공인 모라토리엄'을 흔들림 없이 실행으로 옮길 것이며, 내년 최저임금과 관계없이 소상공인 사업장의 사용주와 근로자 간 자율협약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석구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석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8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