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8.8.19 일 18:56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행정 경기
경기도, 취득세 감면 미 충족 등 696건 적발사결과 취득세 등 지방세 45억원 세원 발굴
정기현 | 작성시간 2018.07.19 08:30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청 제공)

[경기=동양뉴스통신] 정기현 기자 =경기도는 지난 2~6월까지 가평군, 하남시, 의정부시 등 7개 시․군과 함께 2018상반기 지방세 부과징수 합동조사를 실시한 결과 696건의 세금 누락 사례를 적발, 총 45억 원을 추가징수 했다.

19일 도에 따르면, 적발된 사례를 유형별로 보면 감면 유예기간 내 미사용 등 부당사용자 추징 83건 32억 원, 고급주택 세율적용 누락 8건 5억 원, 상속 등 미신고 311건 5억 원, 세율착오 적용 및 기타 294건 3억 원 등이다.

주요 적발사례를 살펴보면 의정부시에 있는 A학교법인의 경우 학교용 부동산 사용을 목적으로 취득세 9억8000만 원을 감면 받았으나 감면받은 부동산 중 일부를 예식장으로 사용해 3억3200만 원을 추가 징수했다.

부천시 B법인은 물류단지 신축을 위해 토지를 취득해 13억1200만 원의 취득세를 감면받았지만 1년의 유예기간 내에 사용하지 않은 것이 확인돼 15억7500만 원을 추징당했다.

유예기간 내 물류단지 착공을 하지 않는 경우는 추징사례에 해당한다.  

광주시에 위치한 C종교법인은 종교용 건축물 신축으로 취득세 8600만 원을 감면받았으나 건물 일부면적을 종교시설이 아닌 카페로 사용하다 1800만 원을 추징당했다.

이밖에 가평군에 거주하는 D씨는 자신이 소유한 주택 근처 논밭을 정원으로 용도 변경해 사용하다 적발돼 고급주택에 해당하는 세금을 추징당했다. 

고급주택의 경우 중과세 8%가 적용돼 D씨는 3억200만 원을 내야 한다.

광주시에 사는 E씨는 직접 경작할 목적으로 농지를 취득해 900만 원의 취득세를 감면받은 후 이를 다른 사람에게 처분한 사실이 확인돼 1300만 원을 추징당했다.

도는 하반기에 평택, 여주, 남양주 등 7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방세 부과징수 합동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도는 올해 지방세 부과징수 합동조사 등 주요 추징사례를 엮어 사례집을 발간, 시군과 공유할 방침이다. 

정기현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8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