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업지도선 무궁화 16·17호 취항...외국어선 불법어업 방지도 기대
상태바
어업지도선 무궁화 16·17호 취항...외국어선 불법어업 방지도 기대
  • 이종호
  • 승인 2018.09.06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속역량 높일 첨단장비 갖춰
무궁화17호(사진=해양수산부 제공)

[동양뉴스통신] 이종호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오는 7일 오전 11시 부산 다대부두에서 국가어업지도선 ‘무궁화16호’와 ‘무궁화17호’의 취항식을 가진다.

6일 해수부에 따르면, 이번 취항식에는 김양수 해수부 차관을 비롯해 해양수산 유관기관장, 어업인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취항을 기념할 예정이다.

이번에 취항하는 무궁화16호와 17호는 기존의 노후된 지도선(선령 27년)을 대체하기 위해 총 39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건조한 어업지도선이다.

무궁화16호는 지난해 7월~지난 달까지, 무궁화17호는 지난해 2월~지난 6월까지 각각 1년 2개월, 1년 5개월의 건조기간을 거쳐 취항 준비를 마쳤다.

‘무궁화16호’는 총톤수 970톤으로 길이 70m와 너비 11m 크기이며, 주기관은 2190마력의 고속 디젤엔진 2기를 장착하고 있다.

무궁화17호는 총톤수 1659톤으로 길이 80m와 너비 13m 크기이며, 주기관은 2720마력 고속 디젤엔진 2기를 장착하고 있어 두 척 모두 최대 시속 33km/h(17~18노트)까지 달릴 수 있다.

또한, 이번에 취항하는 무궁화16호와 17호는 시속 40노트(시속 74km/h) 고속단정과 방수포(무궁화17호) 등 단속장비와 함께, 선박 운항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원격감시장치와 주․야간 관측 시스템, 위성인터넷통신망 등 첨단장비를 갖추었다.

특히, 출동 가능시간을 4분의 1로 줄여주는 ‘광학식 자이로컴퍼스’를 갖추고 있어 보다 신속하게 긴급상황을 대응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김양수 해수부 차관은 “무궁화16호와 17호의 취항으로 우리 어업인들의 안전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외국어선의 불법어업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하여 우리 해양주권을 적극적으로 수호해 나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