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보건환경硏, 70개 철거공사장 비산 석면농도 검사 ‘이상 무’
상태바
경기보건환경硏, 70개 철거공사장 비산 석면농도 검사 ‘이상 무’
  • 정기현
  • 승인 2018.09.16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청 제공)

[경기=동양뉴스통신] 정기현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학교·아파트 등 도내 70개 석면 건축물 해체작업장을 대상으로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비산(飛散)먼지 중 석면 농도를 조사 한 결과 모두 기준치인 1cc당 0.01개 이하로 나타났다.

현행 제도는 2016년부터 석면의 건축자재 사용을 금지하고 있으며, 2016년 이전에 완공된 석면 사용면적 5,000m2 이상인 건물의 해체 또는 철거작업 시 반드시 전문가 입회 아래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비산 석면 농도를 검사하도록 하고 있다.

16일 연구원에 따르면, 도는 2016년~지난 7월까지 초‧ 중‧고등학교 22개소, 용현주공아파트 등 44개 재건축 사업장과 기타 4개소 등 총 70개소 591개 지점을 대상으로 공기 중 석면 농도를 검사해왔다.

석면은 섬유상 형태를 갖는 규산염광물로 불에 타지 않기 때문에 과거 건축자재로 많이 이용됐다.

1987년 WHO에서 폐암 및 악성중피종을 유발하는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한 이후 건축자재 사용이 엄격히 금지돼 있다.

공기 중에 떠도는 직경 0.05μm 이하인 석면의 경우 단 한 번의 호흡으로도 인체에 들어와 10~30년간 잠복기를 거쳐 암을 유발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