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융합산업 매출 사상 첫 140조 원대 돌파
상태바
나노융합산업 매출 사상 첫 140조 원대 돌파
  • 성창모
  • 승인 2018.11.29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수 6.5%, 매출액 7.5%, 고용 0.4% 전년比 증가
(산업부 제공)

[동양뉴스통신] 성창모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이하 산업부)는 국내 717개 나노융합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 나노융합산업조사’결과를 발표했다.

29일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나노융합기업 수는 717개, 매출액은 145조 1957억 원, 고용인원은 15만 1040명으로 전년 대비 각각 6.5%, 7.5%, 0.4% 증가했다.

나노융합기업중 중소기업이 88.9%(637개)를 차지하는 가운데, 분야별로는 나노소재 기업이 333개(46.4%)로 가장 많고, 나노장비·기기 기업이 191개(26.6%), 나노전자 기업이 127개(17.7%), 나노바이오·의료 기업이 66개(9.2%)로 조사됐다.

나노융합산업 매출액(약 145조 원)은 그간 130조 원 대에서 정체상태를 보이다가 지난해에 사상 처음으로 140조 원을 돌파, 145조 1957억 원을 기록했다.

이러한 매출 성장세는 나노소재․나노전자 분야 매출 상승에서 비롯됐다.

분야별로 나노전자 매출액(약 127조7000억 원, 88%)과 나노소재 매출액(약 13조9000억 원, 9.6%)이 전체 매출액의 대부분(97.6%)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노융합산업의 매출액 상위 10대 품목은 나노전자 5개, 나노소재 4개, 나노장비·기기 1개로 조사됐다.

나노융합산업 전체 매출에서 상위 10대 품목이 차지하는 비중은 96.2% (140조 원)이며, 특히 나노전자 분야가 총 매출액의 90.2%(126조 원)를 차지 해 특정제품군에 대한 집중도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는 폴리머나노분말, 탄소나노선의 매출이 전년대비 각각 408% (8010억 원), 647%(2조6000억 원) 증가했으며, 특히 탄소나노선은 탄소나노튜브(CNT)기술의 사업화 진전에 힘입어 조사 시작 이래 처음으로 매출액 상위 10대 품목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나노융합산업의 고용인원(15만1040명)은 전년대비 소폭(0.4%) 증가했다.

분야별로 나노바이오 의료(20.9%), 나노전자(0.6%)는 전년대비 증가한 반면, 나노소재는 전년대비 감소(3.4%) 했고 나노장비 기기는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나노융합산업의 석․박사 인력 비중은 43.4%로서, 산업 전체평균(7.9%)에 비해 고급인력 고용비중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나노융합산업의 연구개발 투자는 지난해 10조 9665억 원으로 전년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전체 연구개발 투자액(69조 4055억 원)의 15.8%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산업부는“최근 나노융합산업의 매출액이 증가하는 등, 다양한 나노융합제품이 제조업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면서“앞으로 나노융합 산업이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혁신과 성장을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