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북항·부산역 일원 통합개발 실무협의회 출범
상태바
부산항 북항·부산역 일원 통합개발 실무협의회 출범
  • 성창모
  • 승인 2018.12.11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실무협의회 구성·첫 회의 개최
지구별 특화방안(해양수산부 제공)

[동양뉴스통신] 성창모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오는 12일 부산 국제여객터미널 5층 회의실에서부산항 북항 및 부산역 일원 통합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실무협의회 첫 회의를 개최한다.

11일 해수부에 따르면, ‘부산항 북항 및 부산역 일원 통합개발사업’의 실현가능성을 높이고 항만-철도-배후지역 간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부산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그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이번 실무협의회가 출범하게 됐다.

실무협의회에는 중앙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참여하며, 실무협의회 위원은 해수부 항만지역발전과장, 국토교통부 철도정책과장, 부산광역시 해운항만과장 및 철도물류과장을 비롯해 참여 공공기관의 도시개발 부서장들로 구성된다.

이날 열리는 첫 회의에서는 북항2단계 개발지구인 자성대 부두와  배후에 있는 범일5동 주택지 및 부산역 일원 철도 재배치(조차시설, CY부지)구역을 대상으로 협의를 진행한다.

특히, 항만, 철도, 배후지역에 각각 산재된 사업을 단일사업으로 통합해 추진함에 따라, 항만과 철도 이전을 위한 대체시설 건설 및 사업비 부담방안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실무협의회는 앞으로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 간 공동 협력체계를 지속 유지하며 통합개발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상호 협조해나갈 계획이다.

정성기 해수부 항만지역발전과장은 “실무협의회에 참여하는 관계기관들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부산항 북항 및 부산역 일원 통합개발 사업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