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19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상태바
경기도, ‘2019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 정기현
  • 승인 2019.02.14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여가, 교통시설 등 6개 분야 2만여 개소 대상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청 제공)

[경기=동양뉴스통신] 정기현 기자 =경기도가 오는 18일~4월 19까지 건축, 생활·여가, 환경·에너지, 교통, 보건복지 등 6개 분야에 대해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사회 전반의 안전실태 개선을 위한 재난예방활동으로 매년 2~4월까지 정부와 지자체, 가스 안전공사, 전기 안전공사, 민간전문가 등이 함께 한다.

14일 도에 따르면, 올해 점검대상은 안전 등급이 낮은 시설(D등급 이하), 30년 이상 된 노후시설, 다중이용 및 화재 취약시설이 포함된다. 또한, 문화재, 청소년수련시설, 산사태발생지 등 사고발생시 인명피해 우려가 큰 위험시설과 최근에 사고가 발생한 유형시설 등 약 2만 개소다.

도는 국가안전대진단 점검대상 선정과정에 도민의 의견을 듣고자 지난 달 15~23일까지 온라인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응답자들은 1년 동안 가장 많이 방문한 시설로는 의료기관(96%), 대형유통매장(96%)을 꼽았으며, 대진단 기간 중 점검이 필요한 시설은 숙박시설(67%)이라고 답했다.

도는 이런 여론조사 결과를 각 시·군에 통보했으며, 시·군별 점검대상 선정 시 참고하도록 했다.

도민 참여형 안전진단을 활성화하기 위해 안전신문고 홈페이지(www.safepeople.go.kr)나 스마트폰 앱(안전신문고)을 통해 위험시설을 신고하면 해당 지역 시·군으로 접수돼 담당부서에서 현장 확인 후 신속히 처리할 방침이다.

또 도는 점검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는 전체 대상시설에 대해 합동점검을 실시 할 계획이며 점검의 책임성 강화를 위해 지난 해 시범 실시했던 점검실명제를 모든 대상 시설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이밖에 도는 대진단 기간 중 시·군별 대진단 이행실태를 점검하기 위해 공무원 및 민간전문가와 함께 4개 반 17명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대진단 기간 중 발견된 문제점 가운데 현장에서 시정 가능한 사항은 즉시 시정조치하고, 추가 진단이 필요한 시설은 전문기관에 의뢰해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할 계획이다.

송재환 도 안전관리실장은 “국가안전대진단에 도민들의 참여를 확대하고 내실 있는 국가안전대진단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