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우울증환자 치료관리비 지원사업 실시
상태바
충북도, 우울증환자 치료관리비 지원사업 실시
  • 오효진
  • 승인 2019.02.1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울증 치료 진료비 및 약제비 월 최대 2만원지원

[충북=동양뉴스통신] 오효진 기자 = 충북도는 우울증환자의 조기발견, 치료 유도, 상담 및 등록 관리를 강화하기 위하여 도 단위 전국최초로 우울증환자 치료관리비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우울증은 자살원인 중 정신과적 문제 1순위를 차지하는 질환으로 충북도는 우울증환자 치료관리비 지원을 통해 우울증 환자 발굴 및 사후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우울증 진단을 받은 중위소득 120%이하 도민으로 정신건강복지센터 등록관리 및 서비스제공에 동의한 자에 한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원범위는 우울증 진료 및 약제비의 본인부담금을 월 최대2만원, 연24만원까지 지원하며, 치매치료관리비 지원대상자는 중복지원으로 제외된다.

지원신청은 지원자의 주민등록 상 주소지 관할 보건소 및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가능하다.

도 관계자는 "우울증환자 치료관리비지원을 통해 우울증에 대한 치료 시도 및 지역 내 고위험 대상자의 등록 관리 향상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관련 사업을 확대 추진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