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화장품뷰티산업 전담팀 구성
상태바
부산시, 화장품뷰티산업 전담팀 구성
  • 한규림
  • 승인 2019.02.14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품뷰티산업 특화단지 조성, 지원시설 구축, 마케팅 활동 등 추진

[부산=동양뉴스통신] 한규림 기자=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최근 화장품뷰티산업 전담(TF)팀을 신설했다.

14일 시에 따르면, 화장품뷰티산업은 고부가가치의 문화산업이자 수출유망산업으로 한류 확산과 더불어 대표적인 수출 품목이며 소비자의 제품 교체 주기가 짧고 다품종 소량생산으로 인력투입이 여타산업에 비해 많은 편으로 고용창출 효과가 높다.

이러한 화장품뷰티산업 TF팀은 제조, 생산공정을 포함한 화장품뷰티산업 특화단지 조성과 화장품뷰티산업 지원시설 구축, 국내외 마케팅 및 홍보 활동, 화장품 인증제도 운영과 제조․판매 인력양성 사업 등을 추진한다.

특히, 지난 6일 ‘부산시 화장품뷰티산업 육성 조례’가 개정돼 화장품뷰티산업 육성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고, 화장품뷰티산업 육성 중장기 계획인 기본계획도 수립하고 있다.

또한, 영세한 지역 화장품제조업체들의 생산수요를 적시에 해소하고 제품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장군 부산테크노파크 해양생물산업센터 내에 화장품 공동생산시설을 구축한다.

한편, 다른 산업에 비해 진입장벽이 낮아 화장품 산업의 제조·판매업체수는 2012년(2458개)에서 2017년 1만1834개로 4.5배 이상 증가했다.

‘스타일난다’ ‘VT코스메틱’ 등 젊은 창업자의 성공사례가 확산하고 온라인 마케팅 및 유통이 성공을 좌우하며 젊은층의 창업도 확대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화장품뷰티산업 TF팀의 가동을 통해 부산만의 화장품뷰티산업을 육성하고 제2의 ‘스타일난다(3CE)’의 발굴과 K뷰티를 넘어서는 브랜드의 확립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화장품뷰티산업을 부산의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미래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