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IBK기업은행, 일자리 플러스 자금 특별지원
상태바
경북도-IBK기업은행, 일자리 플러스 자금 특별지원
  • 윤용찬
  • 승인 2019.02.1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억원 규모 일자리 창출 자금 조성

[대구·경북=동양뉴스통신]윤용찬 기자=경북도는 14일 김천상공회의소에서 IBK기업은행과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도에 따르면, 2017년 100억 원 규모의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자금을 조성해 저리(1.1% 이상 감면)로 운영자금을 지원해 왔으며, 중소기업들의 호응도가 높아 이번 협약으로 100억 원을 추가 조성해 총 200억 원 규모의 일자리 창출 자금을 조성한다.

지원대상은 도내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일자리 창출 기업 또는 고용예정 기업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창업기업과 우수 기술력 보유 기업 등이다.

특히, 이번 협력 사업은 일자리 창출 기업뿐만 아니라 고용 예정기업에게도 금리감면 등 혜택을 지원해 일자리 창출에 매진할 수 있도록 특별히 마련됐다는데 의미가 있다.

선정된 기업에게는 최대 5억 원까지 융자 지원하며, 기업의 신용도 등을 반영해 산출되는 은행 여신금리에서 1.35%를 기본으로 감면해 지원하며 기업의 거래기여도, 담보 등을 반영해 은행 내규 등에 따라 최대 1.4%까지 추가로 감면 지원 받을 수도 있다.

아울러, 자금을 지원받은 고용 예정기업은 기업은행 취업포털(I-ONE JOB)을 통해 정규직 채용 시에는 1인당 최대 100만 원까지 지원받는다.

이외에도 일자리를 창출한 기업의 신규 채용 취업자에게는 인당 30만 원의 '취업 성공 축하금'을 지원하는 등 추가 혜택도 주어진다.

이번 사업은 오는 25일부터 본격 시행하며 일자리 PLUS 협력대출을 희망하는 도내 중소기업은 가까운 IBK기업은행 지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철우 도지사는 "대내·외적으로 경제여건이 그 어느 때보다 녹록치 않다"며 "지역 중소기업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금융기관을 포함한 모든 기관과 협력하는 한편 모든 수단을 동원해 기업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챙기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