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9.4.20 토 14:09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서울
서울시 '민주주의 서울' 온라인 공론장 개설초등돌봄 정책 시민 의견 수렴
김혁원 | 작성시간 2019.04.15 09:14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동양뉴스통신] 김혁원 기자=서울시는 다음 달 14일까지 ‘민주주의 서울(democracy.seoul.go.kr) 서울시가 묻습니다’에서 ‘걱정없이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서울, 어떻게 만들까요?’ 라는 주제로 온라인 공론장을 개설한다.

15일 시에 따르면, 이번 공론장은 시민 5000명 이상이 참여하면 박원순 시장이 답변하는 것으로, 지난 달 ‘서울시 온마을 아이돌봄 체계 구축 기본계획’을 발표하며 공적돌봄을 확대하게 된다.

이번 정책은 맞벌이 가정 증가와 핵가족화로 가정양육 기능이 약화되는데도 공적 부문에서 이를 뒷받침하는 정책이 충분치 못해, 돌봄 사각지대가 심화되고 있다는 문제 인식에서 출발했다.

특히, 우리나라 초등학교 아동에 대한 공적 돌봄비율(13.9%)은 OECD국가 평균(28.4%)의 절반도 안되는 현실에 놓여 있어, 아동 인권, 부모의 일·생활 균형, 저출생 등 여타 사회문제를 심화시킨다.

이로 인해 초등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비롯한 돌봄 문제에 대한 다양한 정책적 요구와 아이디어가 제안돼 왔다.

또한, 오는 25일 시청 다목적홀에서 ‘초등 방과후 돌봄의 해답찾기’를 주제로 초등돌봄 정책에 관한 청책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지역에서 초등돌봄에 종사하고 있는 지역아동센터 관계자는 물론, 시 초등돌봄 정책에 관심있는 시민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민주주의 서울’은 지난 해부터 운영 중인 시민참여 플랫폼으로 시민과 함께 정책을 수립하고, 시민이 직접 정책을 제안·투표·토론하는 창구이다.

김규리 시 '민주주의 서울' 추진반장은  “맞벌이 부부 육아, 마을 돌봄, 방과 후 아이돌봄 등 ‘민주주의 서울’에 아이돌봄과 관련된 시민의 아이디어가 많이 제안되고 있다. 시민들의 생생한 의견을 수렴해 시민에게 필요한 정책을 발굴하기 위한 논의의 장을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시민 일상의 문제를 해결하는 창구가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혁원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혁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9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