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9.6.26 수 17:15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세종
바이오코리아 개막...기술 도약의 원년국내 최대 보건산업 국제전시회 행사
이영철 | 작성시간 2019.04.17 11:17

[동양뉴스통신] 이영철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오는 19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COEX) C홀에서 대한민국 보건산업의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을 이끄는‘바이오코리아 2019’행사가 개최된다.

17일 복지부에 따르면, 바이오코리아는 그간 우리나라 제약·바이오 산업의 기술 수준을 세계에 알리고, 국제거래 및 교류 증진 등을 통해 우리나라 보건산업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해왔다.

올해에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선도하는 바이오코리아, 기술도약의 원년을 꿈꾸다’를 주제로 14번째로 개최된다.

최근 세계경제 성장이 저조한 상황에서 보건산업 분야는 성장률 5%를 웃돌며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시장규모가 내년 약 11조7000억 달러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그간 우리 제약․바이오기업과 정부는 신제품 개발 등을 위해 연구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했고, 지난 해 총 11건 5조2000억 원에 달하는 신약 후보물질 기술수출액을 달성한 바 있다.

올해 바이오코리아 2019에서는 혁신 기술과 기술 거래(비즈니스)에 대한 성공 경험(노하우)을 공유하고 기술도약 전략을 구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다양한 세부행사로 운영되며, 약 50여 개국 2만 5000여 명의 보건산업 관계자가 참여한다.

차세대 생명공학(바이오) 기술에 속하는 면역항암제, 세포․유전자치료제, 항체치료제 등을 주제로 국내·외 연구자들이 강연한다.

1조 원 신약 후보물질 기술수출에 성공한 유한양행과 ABL바이오 등 보건산업의 혁신을 이끌어나갈 제약바이오 기업의 기술개발 담당자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이번 행사에서는 국민 삶에 다가온 보건산업의 혁신 기술 및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올해에는 국민이 보건산업을 보다 쉽게 이해하고 중요성을 알 수 있도록 바이오극장(Bio Theater) 등 새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또한 특별강연 및 기업발표를 사회관계망(SNS)에 생중계로 중계하게 된다.

행사기간에는 바이오분야의 새로운 먹거리 창출과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투자박람회, 한-호주 보건산업 교류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개최된다.

투자박람회(인베스트페어)에는 한국경제TV가 합류해 투자 및 금융 관계자에게 보다 풍부한 내용이 제공된다.

한-호주 보건산업 교류회는 20여 개의 호주 기업이 참가해 한국 기업과의 동반자 관계를 모색하며, 바이오의약품 연구의 초기임상 협력에 대한 전략적 협력관계(파트너십) 구축 논의도 함께 진행한다.

전 세계 제약 전문가가 참가하는 ‘GPKOL 학술대회’에서는 지난 해 의약품제조기준(GMP) 및 인·허가를 주제로 다룬데 이어, 올해에는 본격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기술 홍보(마케팅) 전략을 소개한다.

제약․의료기기 분야의 구인·구직 정보를 제공하는 일자리박람회(잡페어)도 함께 개최한다.

복지부 권덕철 차관은 “바이오코리아 2019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산업으로 도약하고 있는 보건(바이오헬스)산업을 직접 체험해보고, 국내·외 동반자와 새로운 교류 및 협력을 통해 기업이 성장하고 대한민국이 도약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영철  dynewsk@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대전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 C동 403호(만년동, 리더스타운)  |  대표전화 : 02-720-0858  |  이메일 : dynewsk@naver.com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자 : 서정훈  |  편집인 : 정효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Copyright © 2011 - 2019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