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9.5.21 화 17:34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서울
서울시, 성수동 '붉은벽돌 마을' 사업 참여 8개 건물 첫 선정사업 활성화 위해 올해 지원금 2배 상향
김혁원 | 작성시간 2019.04.21 11:51
사업대상지 전경(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동양뉴스통신] 김혁원 기자=서울시와 성동구가 성수동 서울숲 북측 일대를 대상으로 추진해온 ‘붉은벽돌 마을’ 사업과 관련해 8개 건물을 처음으로 선정‧완료했다.

‘붉은벽돌 마을’ 사업은 한옥하면 북촌이 떠오르듯 붉은벽돌하면 성수동을 떠올릴 수 있도록 지역 내 건축자산을 보전하고 마을을 명소화하기 위한 저층주거지 도시재생사업이다.

21일 시에 따르면, 첫 선정된 8개 건물 중 6개 건물은 붉은벽돌로 신축되고 2개 건물은 기존 건물을 대수선, 총 3개는 준공이 완료됐고, 나머지는 공사가 진행 중이다.

건축‧수선비는 시가 성동구에 보조금을 지원, 성동구 심의를 거친 후 건물소유주에게 지급된다.

시는 사업 활성화를 위해 올해 건축‧수선비 지원금을 두 배로 늘리고 대상을 확대한다.

신‧증축 시 공사비의 50% 이내 최대 4000만 원(기존 2000만 원), 대수선‧리모델링 시 공사비의 50% 이내 최대 2000만 원(기존 1000만 원)을 지급한다.

성능개선공사도 지원 대상에 새롭게 포함해 최대 2000만 원까지 지원, 기존엔 붉은벽돌로 외장재를 교체하는 경우만 지원했다. 

시는 성수동의 붉은벽돌 건축물을 보전하고 지역을 상징하는 브랜드로 만들기 위해 시민 참여를 확대하고 지원이 늘어나면 좋겠다는 시민 의견과 관계 전문가 자문결과를 반영해 지원을 늘리게 됐다.

시가 올해 건축‧수선비로 편성한 예산은 총 4억 원,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성동구에 붉은벽돌 건축물 심의허가를 받은 후 공사를 진행하면 된다.

시는 올해는 건축물을 우선 정비한 후 내년부터 기반시설을 정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강맹훈 시 도시재생실장은 “붉은벽돌 건축·수선비 지원사업의 확대시행으로 붉은벽돌 마을이 본격적으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성수동 시범사업의 성공을 통해 저층주거지의 모범적인 관리모델을 지속적‧체계적으로 확대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혁원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혁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만년동 리더스타운 C동 403호)  |  대표전화 : 042)482-5599  |  팩스 : 042)483-9797  |  이메일 : dynewsk@naver.com  |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이사 : 정병천  |  편집인 : 정효섭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 Copyright © 2011 - 2019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