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아시아나항공 1조6000억원 투입...유동성 문제 해소할 것"
상태바
홍남기 "아시아나항공 1조6000억원 투입...유동성 문제 해소할 것"
  • 안상태
  • 승인 2019.04.2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사진=기획재정부 제공)

[동양뉴스통신] 안상태 기자=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채권단이 영구채 매입 5000억 원, 신용한도 8000억 원 등 총 1조6000억 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제20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아시아나항공의 영업상황이 양호하고 대주주가 인수합병(M&A) 동의를 포함한 신뢰할만한 자구안을 제출한 점을 고려해 결정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주력 산업의 경쟁력 확보는 우리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가장 큰 과제 중 하나"라며 "이를 위해 고통스럽더라도 과거 부실을 털어내는 구조조정과 미래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는 혁신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아시아나항공도 수익성 낮은 노선의 폐쇄 등 경영개선 노력과 함께 올해 내 계약 체결을 목표로 M&A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 자구안 제출과 관련해 "이번 사태는 감사의견 논란에 따른 신뢰 훼손이 사태의 시작이었고, 신뢰할 만한 자구안 마련이 문제해결의 기초를 제공했다"며 "앞으로 자구안의 착실한 이행을 통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해 조기에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이해관계자와 관련 기관 등은 적극적 협조와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