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패스트트랙, 의회민주주의 사망선고" 주장
상태바
나경원 "패스트트랙, 의회민주주의 사망선고" 주장
  • 안상태
  • 승인 2019.04.23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자유한국당 제공)

[동양뉴스통신] 안상태 기자=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선거법,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잠정합의안 처리에 대해 "의회민주주의 사망 선고"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선거법, 공수처 법안이 패스트트랙에 태워지는 순간 민주주의 붕괴의 270일이 카운트다운 된다"며 "좌파 장기집권 플랜을 막아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여야 4당 합의 21시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페이스북에 관련 글을 올려 막후 조율을 하고 있다며 "무한권력 대통령, 지리멸렬하는 국회의 최종 배후는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공수처안에 대해 "청와대가 게슈타포를 설치한다는 것이다. 그들의 또 하나의 칼, 공수처를 인정할 수 있겠냐"고 비난했다.

이어 "여당이 패스트트랙을 포기하고 사법개혁특위, 정치개혁특위를 정상화해 민생을 논의한다면 여야정 협의체를 적극 검토하겠다"며 "좌파독재를 완성시키려는 밥그릇 싸움을 그만두고 민생 위한 철저한 논의를 시작하자"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