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M버스·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상태바
김현미 장관 "M버스·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
  • 안상태
  • 승인 2019.05.14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사진=국토부 제공)

[동양뉴스통신] 안상태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버스 파업을 하루 앞둔 14일 경기도의 시내버스 요금을 200원 정도 인상하고, 광역버스와 광역급행버스에 대한 준공영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 지도부, 이재명 경기지사와 버스대책안 긴급 협의를 위한 회동을 가졌다.

김 장관은 협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언급하며 "충남, 충북, 세종, 경남도의 시내버스 요금 인상을 연내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의 요금 인상에 대해 "지금 상태로 갈 경우 대규모 감차 운행과 배차 축소로 경기도민의 교통불편이 극심하게 될 가능성이 높고 사회적으로 심각한 문제가 예상된다"며 불가피한 상황임을 밝혔다.

또 김 장관은 "광역 지자체를 넘나드는 광역버스(빨간버스)를 국가사무로 전환하고, 현재 국가사무인 광역직행버스(M버스)와 준공영제를 추진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방식으로 준공영제를 할 것인지는 교통연구원과 경기연구원이 공동으로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조속한 시일 내 시행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