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등산로 국가지점번호 안내표지판 45곳 설치
상태바
전주시, 등산로 국가지점번호 안내표지판 45곳 설치
  • 강채은
  • 승인 2019.05.15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치표시 체계 통합 긴급 구조상황 시 위치 파악 신속
(사진=전주시청 제공)

[전북=동양뉴스통신] 강채은 기자=전북 전주시는 학산 및 고덕산 등산로의 45개 주요지점에 국가지점번호 안내표지판을 설치했다고 15일 밝혔다.

국가지점번호는 산과 하천 등 건물이 없는 지역의 위치를 쉽게 표시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전 국토를 10m 단위로 잘라 문자 2글자와 숫자 8자리로 표시한 고유번호다.

소방·경찰·산림청 등 기관별로 각각 사용하던 위치표시 체계를 하나로 통합해 긴급 구조상황 발생 시 위치 파악이 가능하다.

설치된 국가지점번호판은 시가 관리하는 국가주소정보시스템에 등록되고, 이는 경찰·소방·산림청 등에서 관리하는 시스템과도 정보가 공유된다.

한편, 시는 지난 해까지 건지산·황방산 및 전주천 등을 비롯한 174개소의 국가지점번호판을 설치했다.

최무결 시 생태도시계획과장은 “국가지점번호판 설치로 긴급상황 시 신고와 출동이 쉽고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내년에도 생활 안전에 필요한 지점을 조사해 국가지점번호판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