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방본부, 5년간 향초 불 화재 통계 발표
상태바
서울소방본부, 5년간 향초 불 화재 통계 발표
  • 김혁원
  • 승인 2019.05.1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화요인 부주의 99% 차지
최근 5년간 월별 향초 불 화재현황(표=서울소방재난본부 제공)

[서울=동양뉴스통신] 김혁원 기자=서울소방재난본부는 최근 5년간 발생한 향초 불 화재조사결과 2014년 73건, 2015년 59건, 2016년 54건, 2017년 56건, 지난 해 56건이 발생 했으며, 인명피해는 총 26명으로 사망 2명, 부상 24명으로 나타났다.

17일 본부에 따르면, 발화요인별로 향초 불 화재 총 298건 중에서 부주의가 295건(99%), 방화 1건, 화학적 요인 1건, 기타 1건 순이었다.

계절별로는 겨울(12~2월)에 105건으로 가장 많고, 봄(3~5월) 74건, 여름(6~8월) 60건, 가을(9~11월)은 59건을 차지했다.

장소별로는 전체 향초 불 화재 건수 298건 중에서 공동주택 113건(37.9%), 단독주택110건(36.9%), 업무시설21건(7%), 일상서비스 23건(7.7%), 음식점 10건(3.4%), 종교시설 5건(1.7%) 등으로 집계됐다.

요일별로는 일요일 55건, 화요일 46건, 목요일 44건, 금요일 43건, 토요일 41건, 수요일 38건, 월요일 31건순으로 향초 화재는 일요일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한편, 지난 달 28일 하루동안 총 3건의 향초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오전 3시 8분경 서대문구 연희동의 한 단독주택 작은 방에서 향초 불을 켜 놓은 채로 잠이 들었다가 향초가 넘어지면서 바닥 카펫으로 불이 옮겨 붙어 집안 내부를 태우고 거주자 ‘ㄱ’씨가 팔과 다리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한, 오전 7시 18분경 마포구 합정동의 한 다세대 주택 1층 102호 거주자가 음식물 탄 냄새를 제거하기 위해 전날 피워둔 향초 3개 중 발코니 세탁기 위에 올려 둔 향초 1개가 초 농이 소진 될 때까지 타면서 주변 가연물에 착화 발화됐다.

저녁 8시 41분경에는 서초구의 한 공동주택 화장실 변기위에 향초 불을 피워 놓고 외출한 사이에 주변 생활용품으로 옮겨 붙어 화장실 일부가 소실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이재열 시 소방재난본부장은 “가정의 달인 5월에 작은 화재도 가족의 행복을 위협할 수 있다”며 “특히 가족의 안락을 위해 피워 둔 향초 불이 화재로 이어지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