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은혜요양원 녹색자금 나눔숲 조성 추진
상태바
전주시, 은혜요양원 녹색자금 나눔숲 조성 추진
  • 강채은
  • 승인 2019.05.1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팝나무, 산수유나무 등 3600여그루 식재

[전북=동양뉴스통신] 강채은 기자=전북 전주시는 다음 달 산림청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의 복원기금 1억8000만 원을 지원받아 노인 등 70여 명이 생활하는 사회복지시설인 원동 은혜요양원 내 방치된 공간에 녹색자금 나눔숲을 조성한다.

녹색자금 나눔숲 조성사업은 복지시설에 숲을 조성해 시설이용자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인근 주민들에게는 숲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17일 시에 따르면, 이팝나무와 산수유나무 등 17종 3600여 그루의 수목 식재하고, 요양원 내 야외행사를 위한 잔디광장도 조성하고, 휠체어의 운행을 고려한 자연친화적인 황토 포장을 실시한다.

또한, 시설 이용 노인과 주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퍼걸러와 등의자도 설치한다.

은혜요양원은 시설 주변에 수목이 없고 유휴공간을 주차장으로 이용하고 있는 관계로 요양원에서 생활하는 노인들이 편안하게 휴식하고 산책할 수 있는 녹색공간이 부족했다.

이에 시는 사업설명회와 시설이용자의 의견 수렴, 녹색자금 자문위원의 설계자문 등을 거쳐 최근 공사에 착수했다.

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시 곳곳에 사회적 약자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녹색 나눔숲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에도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녹색자금 지원 공모사업에 적극적으로 응모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회복지시설 내 녹색복지공간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