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빠르고 정확한 동양뉴스통신
  • UPDATED 2019.6.19 수 19:10

동양뉴스통신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서울
서울시, 시민누리공간 활성화 사업 공모모임별 1000만원 내외 프로그램 운영비 지원
김혁원 | 작성시간 2019.05.19 18:00
성동구 송정동 주민센터 일대(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동양뉴스통신] 김혁원 기자=서울시는 오는 29~31일까지 활용도가 낮은 유휴 공공공간의 발굴부터, 이 공간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의 제안·기획·운영까지 시민 주도로 이뤄지는 공공공간 활성화 프로젝트 ‘2019 시민누리공간 활성화 사업’ 공모를 실시한다.

2016년부터 시민참여형 도심활력 프로젝트로 시작된 ‘시민누리공간’ 사업은 이용이 저조한 도심의 공공 공간을 시민 스스로 발굴하고, 더 많은 여가와 휴식 공간에 대한 시민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공간 활용도를 높여가는 사업이다.

19일 시에 따르면, 지난 해 19개 참여 희망 자치구 중 8개 자치구 내 14개소를 공모로 선정해 해당 자치구와 사업자간 협약체결을 통해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특히, 시민누리공간에서 각 지역의 특색에 맞는 활성화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해 지역민들의 호응도가 높다.

올해에는 25개 자치구 유휴 공공공간 중 20개소 내외로 시민누리공간을 확대 운영한다.

대상 공공공간은 고가도로 하부, 지하보도 공간, 공원, 공공 보행통로, 일반인에게 개방되는 공개공지 등 어디든 가능하다.

공모 참가자격은 공공공간의 지리·문화·사회적 특성 등을 활용해 해당 공간의 활용도를 높이고 지역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할 실행력 있는 5인 이상의 모임 또는 단체는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시는 최종 선정된 모임(단체)에 공간별로 1000만 원 내외의 프로그램 운영경비를 지원하며, 프로그램 계획서를 접수, 운영주체의 실행역량, 프로그램의 공익성, 시민참여 공감대 등을 고려한 심사를 거쳐 다음 달 말 최종 선정한다.

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에서 확인하면 되며, 참가신청서는 시 재생정책과(시 중구 세종대로 110, 11층)로 방문 또는 등기우편으로 접수 가능하다.

선정된 모임(단체)에는 시와 자치구가 협력해 사업비 지원 외에 신청 공간에 대한 장소 사용 협조, 프로그램 홍보 지원, 운영진의 역량 강화 프로그램 등을 지원한다.

김승원 시 재생정책기획관은 “시민누리공간 사업은 시민들이 직접 활용도가 낮은 공공공간을 발굴하고, 이 공간을 통해 지역 활성화를 꾀하는 시민주도의 도심활력 프로젝트”라고 말했다.

이어 “시민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여가와 문화생활에 필요한 공공공간을 마련할 수 있는 만큼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혁원  dynewsk1@naver.com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혁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스토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대전 서구 둔산대로 117번길 95 C동 403호(만년동, 리더스타운)  |  대표전화 : 02-720-0858  |  이메일 : dynewsk@naver.com
등록번호 : 문화 나 00016 (등록 및 발행일 : 2011년 5월19일)  |  대표자 : 서정훈  |  편집인 : 정효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병천
Copyright © 2011 - 2019 동양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