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동물원 인증 국제기준 AZA 심사 실시
상태바
서울대공원, 동물원 인증 국제기준 AZA 심사 실시
  • 김혁원
  • 승인 2019.05.2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복지, 생물다양성 보전 등 동물원 전 분야 혁신
(사진=서울대공원 제공)

[서울=동양뉴스통신] 김혁원 기자=서울대공원(원장 송천헌)은 다음 달 10~14일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동물원 인증 국제기준인 AZA 인증을 위한 심사를 진행한다.

심사를 위해 서울대공원을 방문하는 인증심사단은 27~35년 경력을 갖춘 미국동물원수족관협회 소속의 전문가 4명이다.

AZA 인증이란 미국동물원수족관협회(Association of Zoo and Aquarium)가 운영하는 국제적 인증제도로 동물복지, 보전과 과학연구, 생태교육, 안전훈련 및 재정상태 등 동물원 운영체계 전반에 대해 인증기준에 따라 실행 성과를 평가한다.

현재 북중미 2500여 개 동물원·수족관 중 약 10%인 231개소만 받았으며, 그 효력도 5년마다 갱신하도록 해 한층 더 높아진 기준에 따라 동물원을 발전시켜 나가도록 하는 까다로운 절차이다.

인증 절차는 인증방문단의 현장 점검 후 점검 결과에 대한 개선 조치에 대해 오는 9월 AZA 인증심사위원회에서 대표자 청문을 실시하고 최종적으로 인증 여부를 결정한다.

특히, 서울동물원은 우리나라 최초, 최대 동물원으로서 110년 역사 동안 국내 동물원의 변화와 발전을 선도적으로 주도해왔으며 세계적인 선진 동물원으로 도약·발전해가기 위한 시점에 있는 만큼 이번 AZA 인증 도전의 의미가 매우 크다.

과거 동물원은 동물 쇼와 전시 위주로 운영됐지만, 시대가 변하면서 점점 동물 복지와 멸종위기 종 보전을 중심으로 역할이 바뀌고 있다.

이에 서울동물원은 2017년부터 AZA 인증 추진 계획을 수립해 성공적 인증획득을 위한 분야별 전담팀을 조직하는 등 전직원이 함께 협업·소통하며 만반의 준비를 해 왔다.

20일 대공원에 따르면, AZA 인증이 성사되면 전 세계 최고 수준의 동물원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회원이 됨으로써 활발한 국제 교류와 참여 및 협력이 가능해진다.

이를 통해 다양한 동물교류뿐만 아니라 각종 워크숍에도 참여해 직무 전문성을 높일 수 있고, AZA에서 진행하는 국제 종 보전 프로그램에도 참여가 가능해진다.

송천헌 대공원장은 “AZA 인증은 현대동물원 철학에 기반한 동물복지, 생물다양성 보전, 현대적 시설 개선 및 안전관리, 내부 직원 역량강화 등 동물원의 전 분야를 혁신하는 과정”이라며 “세계 유수 동물원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될 서울동물원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