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돌발해충 방제대책 추진
상태바
군산시, 돌발해충 방제대책 추진
  • 강채은
  • 승인 2019.05.20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발해충, 과수화상병, 자두곰보병방제 등 2300만원 투입
(사진=군산시청 제공)

[전북=동양뉴스통신] 강채은 기자=전북 군산시는 다음 달 1~5일까지 최적의 방제적기로 지정하고 과수피해농가 보호를 위해 갈색 날개매미충과 꽃매미 등 돌발해충 방제에 총력을 기울인다.

이에 앞서 지난 17일 돌발해충 방제대책협의회를 가졌으며 돌발해충 예찰 결과를 토대로 발생상황과 방제적기를 설정했다.

또한, 농경지는 농기센터에서 산림지역과 농경지 인접지역은 산림녹지과에서 방제하는 협업방제 대책도 마련했다.

시는 돌발해충과 검역병해충인 과수화상병, 자두곰보병방제에 2300만 원을 투입해 68농가 62.4㏊에 방제 약제와 친환경자재를 무상으로 지원했다.

이밖에도 시는 돌발해충 방제 시 등록된 약제사용과 PLS(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 시행에 따라 과수원이나 산림지 방제농약이 주변 농작물에 비산되지 않도록 당부했다.

문현조 기술보급과장은 “돌발해충 알의 최초 부화는 오는 22일로 추정되며, 월동한 알이 50% 정도 부화되는 다음 달 1~5일까지가 방제적기이므로 이 때 집중 방제해야 방제효과를 최대로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