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개 우수 신기술·신제품 기업, 기술 혁신에 앞장서
상태바
24개 우수 신기술·신제품 기업, 기술 혁신에 앞장서
  • 김재하
  • 승인 2019.05.2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케이호텔서울서 2019년 신기술·신제품 인증서 수여식 개최
신기술(NET)인증 전기·전자 분야, 반도체 공정용 건식진공펌프의 세정을 위한 플라즈마 장치 제조 기술(국표원 제공)

[동양뉴스통신] 김재하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23일 더케이호텔서울(거문고C홀)에서 신기술·신제품 인증기업 대표 및 임직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4개 신기술(NET)·신제품(NEP)에 대한 인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국표원에 따르면, 이번에 인증 받은 신기술은 우리나라 주력 수출상품의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술(반도체 공정용 건식진공펌프의 세정을 위한 플라즈마 장치 제조 기술), 중소기업 간 협업을 통해 개발된 사회적 비용을 절감시킬 수 있는 기술(일체형 드럼블레이드를 이용한 포장도로 노면 파쇄기술) 등 12개이다.

인증 신제품은 보안 관련 혁신기술을 적용한 제품(근적외선을 이용한 실내용 얼굴인식단말기), 최근 사회적 이슈인 폐기물 처리 관련 제품(끈과 이물질의 축말림 방지 및 축간조절 기술이 적용된 생활 재활용 폐기물 파봉기) 등 중소기업이 개발한 12개 제품이다.

신기술·신제품 인증제도는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된 우수한 기술을 신기술(NET)로 인증하고, 적용해 실용화가 완료된 제품을 신제품(NEP)으로 인증하는 것으로, 인증제품은 450여 개 공공기관의 우선·의무구매 등을 통해 판로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금융지원 및 정부 연구개발 사업 신청 시 우대 등을 받을 수 있다.

실제 지난 한 해 공공기관이 구매한 신제품(NEP) 인증제품의 구매총액은 2098억 원에 달했으며, 한 개 제품 당 평균 구매액은 21억 원으로 중소기업 신제품의 초기 판로개척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국내 기업이 신기술(NET)·신제품(NEP)인증을 획득하기 위해 기술행정 전문인력을 채용함으로써 양질의 일자리가 만드는데, 신기술, 신제품 인증은 각각 8.3명, 5.5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신기술·신제품을 개발하고 인증을 획득한 기업 대표와 직원들을 격려하면서, 더 많은 혁신 기술·제품이 신기술(NET)·신제품(NEP) 인증을 받도록 지원을 확대해 신산업분야 스타트업 기업의 매출 증대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기업이 기술혁신을 통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인증기업 지원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