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자율형 공립고 6곳 내실화 나서
상태바
충북교육청, 자율형 공립고 6곳 내실화 나서
  • 오효진
  • 승인 2019.06.04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동양뉴스통신] 오효진 기자 = 충북교육청은 4일 도내 6곳의 자율형 공립고등학교(이하 자공고) 경쟁력 강화를 위해 내실화에 나섰다.

현재, 도내 자공고는 청원고, 청주고, 충주예성여고, 단양고, 오송고, 충주고 등 6곳이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자공고를 일반고 모델학교로서의 역할을 정립하고 지자체와의 1대1 대응투자 확보와 학교 여건 등을 고려한 교육과정과 특성화된 프로그램을 운영해 교실 수업개선을 유도할 계획이다.

자공고 학생 모집단위는 광역단위(충북 도내) 모집과 후기 선발이 원칙이며, 평준화지역은 교육감이, 비평준화 지역은 학교장이 선발한다.

교육과정은 일반고와 동일하게 운영하지만, 교과용도서·수업일수·수업연한은 자율성이 확대되며 일부 교과에서는 무학년제 운영이 가능하다.

자공고 교장은 ‘교장공모제’를 통해 임용하며, 교원은 정원 범위 내에서 100% 초빙가능하고, 5년 단위로 평가를 실시하고 결과에 따라 지정·연장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지정된 학교에는 학생 규모에 따라 교당 9600만 원~1억1260만 원까지 지원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학생들의 다양성을 추구하는 교육을 통해 창의융합형 인재를 길러야 한다. 더불어, 자공고 학생들이 자신의 소질과 적성에 맞는 대학에 진학할 수 있도록 힘써야 한다”며 “이상과 현실 이 두 가지가 양립하기란 쉬운 일은 아니지만, 우리 학생들이 미래의 삶을 주도적으로 살아가기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