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관원 퇴직공무원, 쌀 품질 관리 지도
상태바
농관원 퇴직공무원, 쌀 품질 관리 지도
  • 성창모
  • 승인 2019.06.05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농관원 제공)

[동양뉴스통신] 성창모 기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노수현, 이하 농관원)은 농식품 품질관리 향상을 위해 전문성과 경험을 갖춘 퇴직공무원을 활용하는 인사혁신처 주관 ‘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영세 양곡도정업 쌀 품질관리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농관원은 수십 년의 정부관리양곡 검사 경력과 전문성을 갖춘 농관원 검사관 출신 퇴직공무원을 공모절차에 따라 쌀 품질관리 전문위원으로 지난 2월부터 10명을 선발했다.

전문위원들은 오는 12월까지 전국 각지의 영세 도정업체 약 785개소에 대해 연 3회 주기적으로 직접 방문, 지도할 계획이다.

사업에 참여하는 쌀 품질관리 전문위원들은 고령이거나 영세한 양곡도정업주를 대상으로 쌀 표시사항 및 품위(등급)검사 방법 실습 교육, 양곡관리법령 등 가공·영업자가 준수해야 하는 법령 등을 지도한다.

‘영세 양곡도정업 품질관리 지원사업’은 지난해부터 1년 사이 쌀 등급표시 이행률이 대폭 향상되는 성과를 얻어, 소비자 알권리 확보에 기여했다는 외부평가 의견을 반영해 올해는 전문위원을 증원하고 활동지역을 확대한다.

농관원 관계자는 “퇴직공무원 사회공헌사업이 공무원이 재직 중 쌓은 전문성과 경험을 살려 퇴직 후에도 사회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수 있으며, 지원사업을 통해 국산 쌀의 고품질화를 촉진하고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