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경 여가부 차관, 가정·성폭력 상담 간담회 가져
상태바
김희경 여가부 차관, 가정·성폭력 상담 간담회 가져
  • 성창모
  • 승인 2019.06.0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가부 제공)

[동양뉴스통신] 성창모 기자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은 7일 서울시 은평구 소재 ‘가정폭력·성폭력 통합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 운영)를 방문해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미투운동(Me Too) 확산 및 가정폭력·디지털 성폭력 범죄에 대응해 정부의 여성폭력 범죄 방지대책이 추진되는 가운데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김 차관은 상담소 종사자들을 만나 가정폭력·성폭력 등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 현장상황을 점검한 후, 서비스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종사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최근 미투운동 등 여성폭력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변화하고 새로운 유형의 여성폭력이 발생함에 따라, 상담·지원 업무에 대한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여가부는 올해 국비지원 가정폭력·성폭력 상담소를 확대하고, 상담인력을 증원해 여성폭력 피해자가 상담 등 서비스를 보다 안정적이고,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했다.

김 차관은 “상담은 한 사람의 마음을 치유하는 것을 넘어 인생을 바꿀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일이라는 점을 잊지 말고, 가정폭력·성폭력 피해자들이 아픔을 극복하고 자립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지원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여가부는 가정폭력·성폭력 피해자분들의 신체적·심리적 안정을 최우선으로 해 지원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