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문화원, 삼화지역 보역새 놀이 마을축제 계승
상태바
동해문화원, 삼화지역 보역새 놀이 마을축제 계승
  • 손태환
  • 승인 2019.06.12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동해문화원 제공)

[강원=동양뉴스통신] 손태환 기자=강원 동해문화원(원장 오종식)은 435년 전 박지생이 만든 농업문화유산 홍월보와 함께 358년을 이어온 삼화지역 민속놀이 ‘보역새 놀이’를 마을축제로 문화적 재생을 시도한다.

보역새 놀이는 삼화동 지역에서 전승돼 온 보 중심의 노동요 민속놀이로 인구감소, 지역소멸 등의 여러 가지 요인으로 전승에 어려움이 있었다.

12일 문화원에 따르면, 올해 문체부의 한국전통문화전당 세시풍속 맥 잇기 공모사업에 동해문화원 ‘보역새 놀이’가 선정돼 마을주민들에게 전통민속놀이를 전승하는 새로운 길이 열리게 됐다.

이를 위해 문화원은 지난 7일 놀이 속 각종 노동요를 바탕으로한 ‘마을 노인 노래패’ 및 ‘청춘 노래패’ 구성과 더불어 마을 축제로 계승하기 위해, 삼화지역 마을주민을 대상으로 구술조사를 진행했다.

또한, 노동요를 작곡하고 노래패를 구성해 올 가을에는 금곡마을 광장에서 마을축제를 개최한다.

문화원 관계자는 “노래패를 구성하고 축제를 개최하는 과정을 지역 마을주민과 함께 진행해 자연스럽게 보역새 놀이가 후대로 전승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마을주민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