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건간망어업 자발적 자제기간 설정 운영
상태바
순천시, 건간망어업 자발적 자제기간 설정 운영
  • 강종모
  • 승인 2019.06.12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동양뉴스통신]강종모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오는 21일~8월 20일까지 수산자원 보호와 어업질서 확립을 위해 순천만에 설치된 정치성구획(건간망)어업 설치 자제기간을 운영한다.

시는 지금까지 어촌계장과의 협의를 통해 매년 2개월 이상 건간망어업 설치 자제기간을 운영해 왔다.

시에서 시행하는 금어기는 수산업법 등 관련법규에 강제력은 없으나, 산란기 어족자원울 보호하고 설치된 폐어구 정비 등 순천시와 어업인들이 협의를 통해 추진하고 있어 전국적으로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12일 시에 따르면, 오는 20일까지 개인별, 어촌계별로 순천만 일원에 설치된 건간망어업 시설물을 동시에 철거하도록 하고 폐그물을 갯벌에 묻거나 방치하지 않도록 마을방송을 통해 홍보한다.

또한, 자제기간 동안 별량면 우명 마을어장 65㏊에서는 국비 1억 원을 지원받아 어장정화사업을 추진한다.

현재 순천만에서는 198건의 정치성구획어업(건간망) 허가되어 있으며 칠게, 낙지, 돔, 숭어, 망둥어, 뱀장어 등이 주요 포획물로 연간 600여 톤의 수산물을 생산해 20억 원의 어업소득을 올리고 있다.

장영휴 시 순천만관리센터 소장은 “순천만은 우리 어업인의 삶의 터전임과 동시에 후손에게 물려줄 소중한 어업 자산인 만큼 어업인 모두가 건간망어업 자제기간 포획·채취 금지기간 등을 준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어업인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