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벤처형 ‘스마트 산림재난대응팀’ 신설
상태바
산림청, 벤처형 ‘스마트 산림재난대응팀’ 신설
  • 김영만
  • 승인 2019.06.12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과제 최종 선정...드론 등 최첨단 기술 활용해 산림재난 등 적극 대응
산림재난 시 드론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신설된 벤처형 ‘스마트 산림재난대응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전=동양뉴스통신] 김영만 기자 =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12일 야간산불 진화 등 산림재난 시 드론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국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벤처형 조직인 ‘스마트 산림재난대응팀’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산림청에 따르면 벤처형 조직은 행정안전부에서 조직 운영의 탄력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 신규 도입한 혁신형 조직으로, 행정체계 및 공공서비스 개선 등 국민편의가 크게 증대되는 과제를 추진하는 한시조직을 말한다.

스마트 산림재난대응팀은 행정안전부의 1~2차 심사를 거쳐 4.4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지난 11일 종합 순위 3위로 최종 선정됐다.

스마트 산림재난대응팀은 앞으로 소화탄(30㎏) 탑재 드론을 개발해 야간산불 대응을 강화하고, 라이브 매핑(Live mapping, 4초 내 산불지형도 작성) 기술을 활용해 신속한 산불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또 저전력광역통신기술(LPWA)을 활용한 산불 감지 전송 시스템 구축, 근력 증강 착용기술(웨어러블) 개발, 가상현실(VR)·증강현실(AR)을 활용한 재난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LPWA(Low Power Wide Area) 는 LoRa(통신규약) 단말기를 나무에 설치해 열 감지에 의한 산불탐지 및 실시간 알람 전송이 가능하다.

스마트 산림재난대응팀이 본격 가동하게 되면 4차 산업혁명시대 임업·드론·통신 분야의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열악한 산림재난 현장업무 환경을 극복함으로써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일자리 창출 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최병암 기획조정관은 “그간 분산되어 운영해 온 스마트 재난업무의 총괄시스템을 갖추면서 최첨단 기술 도입의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면서 “산림재난대응팀은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이 있는 만큼 국민 안전을 위해 앞으로 큰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