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어린이 보행자유존 조성사업 추진
상태바
부산시, 어린이 보행자유존 조성사업 추진
  • 한규림
  • 승인 2019.06.1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동양뉴스통신] 한규림 기자=부산시(오거돈 시장)는 아이 키우고 교육하기 좋은 부산 만들기를 위해 경찰청·교육청과 함께 협력해 ‘어린이가 주인, 안전한 아이들 보행자유존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올해 예산 30억 원을 우선 확보해 아이들 안전을 위한 등·하교 시 차량통행제한, 보행친화형 통학로 설치, 보행자·차량 출입구 분리, 지그재그 차선, 굴곡도로(시케인), 고원식 횡단보도 등을 사하초등학교 등 16곳에 설치한다.

또한, 학교, 구-군과 협의해 스쿨존 전 지역 불법주정차·과속 방지를 위한 CCTV를 연차적으로 설치한다.

이와 함께,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으로 올해 13곳에 10억 원을 투입, 차량감속유도시설, 무단횡단방지시설 등을 설치하고, 옐로카펫 설치를 위해 162개소에 10억 원을 투입한다.

한편, 지난 해에만 등·하교 시 교통사고가 전체 교통사고의 73.4%나 차지하는 등 스쿨존 내 어린이 교통사고는 등·하교 시간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내년~2022년까지 304개 초등학교 352곳을 대상으로 매년 36곳씩 순차적으로 아이들 보행자유존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간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 안전 통학로 조성은 민선 7기 시정이 지향하는 사람·안전 중심 보행환경 조성의 최우선 실행과제”라며 “이를 위해 등·하교시간 보행자와 자동차가 혼재된 스쿨존을 아이들이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혁신적인 공간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