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백두대간 생태탐방로 조성 24억원 투입
상태바
동해시, 백두대간 생태탐방로 조성 24억원 투입
  • 손태환
  • 승인 2019.06.1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동해시 제공)

[강원=동양뉴스통신] 손태환 기자 =강원 동해시(시장 심규언)는 올해까지 24억 원을 투입해 백두대간의 수려한 자연환경에 백복령 옛길 유래와 전설 등 역사·문화적 요소를 반영한 백두대간 생태탐방로를 조성한다.

14일 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신흥동 서학골 일원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신흥마을에서 서학골 삼거리를 거쳐 원방재로 내려오는 소금길 구간과 주막터에서 병밭골 폭포 움막터 구간인 숯가마길, 용소폭포에서 치마바 구간인 두꺼비길, 용소폭포에서 출발하는 수력동굴길 등 총 4개 코스의 12.2㎞ 구간의 탐방로를 개설했다.

또한, 지리·환경적 여건에 감성적 공간과 스토리를 가미한 힐링 문화탐방로로 조성하기 위해 주막터 옛 모습을 복원하고 용소쉼터, 생태공원 등 주변 환경과 어우려지는 편의시설 등을 설치 중에 있으며, 올해 안에 준공한다.

탐방로 주변마을에서도 조성되는 생태탐방로를 활용한 새로운 마을 소득원을 창출하기 위해 산촌 문화체험과 같은 다양한 사업을 구상 중이다.

김용주 환경과장은 “서학골 백두대간 생태탐방로를 빼어난 자연환경과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차별화된 탐방로로 조성해 인근지역에 설치하고 있는 신흥마을 자연놀이터 등의 생태시설과 연계해 시를 대표하는 새로운 체험 관광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