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여름철 감전 사고 주의 '당부'
상태바
행안부, 여름철 감전 사고 주의 '당부'
  • 양희정
  • 승인 2019.06.2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행안부 제공)

[동양뉴스통신] 양희정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장마철을 앞두고 습한 날씨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감전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2013~2017년) 간 감전 사고로 인한 사상자는 총 2810명이며, 이중 12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시기적으로는 비가 많이 내리는 여름철(6~8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며, 전체 사상자의 35%(988명)가 해당 시기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전 사고는 콘센트 등 전기가 흐르는 충전부에 접촉해 발생하는 사고가 59%(1646명)로 가장 많았으며, 특히 15세 이하 사상자 중 영유아(0~5세)의 사상자 비율이 높은데(219명, 76.3%), 물기가 있는 손으로 콘센트를 만지거나 전자기기를 가지고 놀다가 사고가 나는 경우가 많아 보호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감전의 행위별로 분석하면 전기공사·보수가 1156건으로 가장 많았고 단순 장난 및 놀이도 267건이나 차지했다.

여름철 감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젖은 손으로 콘센트나 전자기기를 만지지 않도록 하고 화장실이나 부엌 등 수돗물 사용이 많은 공간에는 안전덮개를 씌워야 한다.

또한 어린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멀티탭이나 전선 등을 눈에 띄지 않도록 정리하고 모든 콘센트에 안전덮개를 설치하는 것이 좋다.

누전차단기는 정기적으로 작동상태를 확인하고, 전기 설비를 정비하거나 보수할 때는 전원을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

아울러 전기공사, 보수 등의 작업을 할 때는 반드시 절연보호구 등의 안전장비를 착용해야 하며, 손과 발은 건조한 상태를 유지하고, 장마나 호우로 비가 오거나 습한 날에는 거리의 가로등이나 신호등을 포함한 에어컨 실외기, 입간판 등 전기 시설물과의 접촉을 피한다.

감전사고가 발생한 경우 누전차단기의 개폐기를 내려 전원을 차단하고 사고자를 전원에서 재빨리 떼어내야 하며, 즉시 119에 신고하고 구조대가 올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한다.

누전차단기까지의 거리가 먼 경우 고무장갑 등의 절연체를 이용해 심장에서 먼 오른손으로 사고자를 전원에서 떼어낸다.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아이들이 물기가 있는 손으로 콘센트를 만지지 않도록 보호자의 주의가 필요하며, 평소 감전사고의 위험성과 안전수칙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