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표준디자인 전면 재정비 추진
상태바
인천시, 표준디자인 전면 재정비 추진
  • 김몽식
  • 승인 2019.06.2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시청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몽식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인천시 표준디자인 재정비’ 용역을 착수해 안내표지판, 맨홀, 공사가림막 등 주요 공공시설물(30종, 206타입)의 표준디자인을 전면 재정비한다.

26일 시에 따르면, 이번 용역에서는 시설물에 대한 외관 디자인 개선은 물론 관련 법규와 실시설계도를 보완하여 설치·보급률은 높이고, 중복개발 방지 및 예산 절감 방안을 마련한다.

또한 시민, 방문객 등 사용자 의견수렴 및 참여 유도를 위해 시민제안, 만족도 조사, 재능 나눔, 공모전 등 시민 소통 창구를 운영한다.

특히, 시는 공공시설물을 디자인하고 제작하는 국내업체들을 대상으로 ‘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를 통해 민간 우수디자인을 주요 공공사업에 보급한다.

한편, ‘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는 다음 달 중 인천시 홈페이지를 통해 국내 모든 민간 디자인 업체 및 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디자인공모를 하고 연말에 전문 심사위원회를 통해 디자인 심사와 현장평가로 최종 선정한다.

시 관계자는 “우리 인천시를 살고 싶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가로 환경을 저해하는 노후 공공시설물을 비우고 통합하는 디자인 전략을 통해 국제도시로서의 생활품격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니버설 디자인과 생활안전을 고려해 어린이와 고령자, 장애인, 외국인 등 다양한 계층의 사용자를 배려한 디자인으로 재정비하겠다. 모든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체감하는 모두를 위한 공공디자인을 지속해서 확대·보급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