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영남 3루 민속놀이 교류전 개최
상태바
울산시, 영남 3루 민속놀이 교류전 개최
  • 정봉안
  • 승인 2019.06.27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동양뉴스] 정봉안 기자=울산시는 오는 30일 오후 4시 태화루 마당에서 ‘2019 태화루 기획공연 영남 3루 민속놀이 교류전’을 개최한다.

민예총 국악위원회(위원장 이영하)가 주관하는 ‘2019 태화루 기획공연’은 태화루를 배경으로 한 완성도 높은 공연예술 콘텐츠를 발굴·지원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총 3회에 걸쳐 진행된다.

27일 시에 따르면, 첫 번째로 개최되는 ‘영남 3루 민속놀이 교류전’은 3개 지역의 대표 민속놀이인 ‘진주솟대쟁이놀이’ ‘밀양백중놀이’ ‘울산달리농악’의 교류공연을 통해 지역 예술인들 간의 화합과 우호를 다지고, 태화루가 가진 역사적, 문화적 의미를 되새기고자 기획됐다.

‘진주솟대쟁이놀이’는 1900년대 전후 진주지역을 본거지로 전국에서 활동한 예인들의 놀이로서 마당 가운데 솟대 같이 긴 장대를 세운 뒤, 4가닥의 줄을 늘여놓고 그 위에서 재주를 부린데서 비롯됐다.

국가무형문화재 제68호인 ‘밀양백중놀이’는 벼농사가 주업이었던 중부 이남지역 농촌에서 행해졌던 농경놀이로서 힘든 농사일을 끝내고 머슴과 일꾼들이 지주들로부터 하루 휴가를 얻어 흥겹게 노는 데서 유래됐다.

‘울산달리농악’은 최근에 복원된 울산의 농악으로 1960년대까지 울산 달리마을에서 성행하였던 두레농악에 기원을 두며, 매년 초 각 가정의 평안과 안녕을 빌어주며 쌀과 돈을 걷는 풍물굿으로 발전했다.

김구대 예술감독은 “첫번째 기획공연은 태화루가 영남 3대 누각의 옛 명성 회복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진주와 밀양, 울산의 대표 민속놀이의 원형을 볼 수 있는 공연을 기획했다”며 “사자탈쓰기, 상모 체험 등 전통연희 체험마당도 준비해 많은 사람들이 함께 고유의 전통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