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러관계 발전 기쁘다...교류 활발해져"
상태바
文대통령 "한-러관계 발전 기쁘다...교류 활발해져"
  • 최석구
  • 승인 2019.06.2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제공)

[동양뉴스] 최석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다섯 번째 만났는데 만난 횟수만큼 한러관계가 발전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양국 교류협력이 다방면에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양국 교역량이 전년에 비해 31% 증가했고, 올 1분기에는 러시아 극동지역에서 한국이 러시아 1위 교역국으로 올라섰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양국 간 인적교류도 70만 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며 지난 4월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연방안보회의 서기의 방한에 이어 문희상 국회의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러시아를 방문한 것을 언급하며 "양국 고위급 교류가 활발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푸틴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남북 대화를 위한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최근 대북 인도적 지원을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